자리를 털고 일어나면 빨래



  금요일부터 화요일까지 앓고, 수요일에는 제법 나은 듯하다. 그래서 묵은 옷을 벗고, 묵은 몸을 씻는다. 여러 날 쌓인 옷가지를 복복 비빈다. 아직 몸이 오롯하지 않으니 오늘은 빨래기계한테 일을 맡기기로 한다. 빨래기계야, 너를 늘 집에 두면서 제대로 안 써서 서운하지? 오늘 신나게 일을 해 주렴. 우리 식구 옷가지를 네가 말끔하게 빨아 주고, 물기도 족족 짜 주렴. 겨울볕이 포근하기는 하지만, 바람이 많이 부니, 네가 물기를 잘 짜야 제대로 마른단다.


  자리를 털고 일어나니 빨래이다. 빨래를 마치면 새로 밥을 지어야지. 새로 밥을 다 지을 무렵 작은아이는 낮잠에서 깨어 배고프다고 노래하겠지? 바람이 싱싱 불어 구름이 흐르고, 구름 사이사이 햇볕이 비추다가 숨다가, 재미난 하루가 흐른다. 4347.12.17.물.ㅎㄲㅅㄱ


(최종규 . 2014 - 빨래순이)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무해한모리군 2014-12-17 15:36   좋아요 0 | URL
진짜 빨래랑 청소하는 날은 하루가 휙 가는 느낌이예요.

숲노래 2014-12-17 17:33   좋아요 0 | URL
즐겁게 하지 않으면
아주 힘들고 지치지만
노래하고 웃으면서 하면
새롭게 이야기가 솟는 일이에요.

아무쪼록 그저좋은휘모리 님은
즐겁게 노래하면서 누리셔요.
저도 늘 노래하면서 빨래하고 청소합니다 ^^

수연 2014-12-17 17:41   좋아요 0 | URL
멋진 함께살기님 인생사용법~^^

숲노래 2014-12-18 07:30   좋아요 0 | URL
노래를 부르지 않으면
집에서뿐 아니라
바깥에서 돈을 버는 일도
모두한테 고단할 뿐이지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