겁 많은 아기 올빼미 - 캄캄한 어둠을 무서워하는 아기 올빼미가 아름다운 밤을 알게 된 이야기 봄봄 아름다운 그림책 41
길 데이비스 글, 딕 트위니 그림, 김현좌 옮김 / 봄봄출판사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 함께 즐기는 그림책 429



두려움과 새로움은 한몸

― 겁 많은 아기 올빼미

 길 데이비스 글

 딕 트위니 그림

 봄봄 펴냄, 2014.8.5.



  아기가 첫걸음을 내디딥니다. 아직 다리에 힘이 많이 붙지 않았기에 한 발 두 발 내딛으면서 다리를 떱니다. 벌벌 떨면서도 어머니나 아버지 손을 놓고 싶습니다. 왜냐하면, 어린 아기는 어머니와 아버지처럼 혼자서 어디로든 걸어서 가 보고 싶기 때문입니다.


  아기를 낳아 돌보는 어버이는 아이가 몸을 뒤집고, 기고, 일어서고, 걷고, 달리고 하는 모습을 찬찬히 지켜봅니다. 한 고비를 지나고 두 고비를 넘는 모습을 바라보면서 괜히 가슴이 벅찹니다. 어버이 손길을 조금씩 덜 타면서 스스로 웃고 뛰놀면서 자라는 모습은 몹시 대견합니다.


  가만히 보면, 아기뿐 아니라 어른도 자랍니다. 아기는 다리에 힘이 붙고 손에도 힘이 붙는데, 어른은 몸보다 마음에 힘이 붙습니다. 갓난쟁이를 키워내면서 슬기를 얻고, 집살림을 가꾸면서 사랑을 누립니다.



.. 엄마 올빼미가 아기 올빼미를 달래 주었어요. “용기를 내 보렴, 아가. 하늘에 떠 있는 별을 좀 봐. 얼마나 아름답니?” 아빠 올빼미도 말했어요. “용기를 내 보렴, 아가. 하늘에 떠 있는 달을 좀 봐. 얼마나 크고 밝으니?” ..  (7쪽)



  개구리는 올챙이 적을 모르기 마련입니다. 개구리는 개구리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개구리는 올챙이를 바라보면서 저 스스로 올챙이로 지내던 날을 돌이킬 수 있습니다. 짝을 지어 알을 낳을 때에는 올챙이로 깨어나기 앞서 알이던 모습을 돌이킬 수 있습니다.


  사람인 어른은 무엇을 돌이킬 수 있을까요? 사람인 어른은 어린이였던 나날을 돌이킬 수 있나요? 아기였던 나날이라든지, 어머니 뱃속에서 무럭무럭 크던 나날을 돌이킬 수 있나요?


  사람인 어른이 지난날을 돌이킬 수 있다면, 아이들을 너르고 깊이 사랑하리라 생각합니다. 사람인 어른이 지난날을 돌이키면서 아이들을 어떻게 사랑하고 아낄 때에 아름다운가를 깨달을 수 있다면, 오늘날 한국 사회와 같은 입시지옥이 짙게 드리우도록 하지는 않으리라 생각합니다. 개구리는 올챙이 적을 모른다고 옛말이 있습니다만, 어른은 아이를 모른다고 해야 할 노릇입니다.



.. 아기 올빼미는 너무 무서워서 눈을 꼭 감았어요. 그러자 갑자기 새 지저귀는 소리가 들렸어요. 아름다운 노래였지요. 또 물 흐르는 소리도 들렸어요. 신비로운 소리였지요. 아기 올빼미는 더 많은 소리들을 듣고 싶었어요 ..  (11쪽)





  길 데이비스 님이 쓴 글하고 딕 트위니 님이 빚은 그림이 어우러진 그림책 《겁 많은 아기 올빼미》(봄봄,2014)를 읽습니다. ‘겁이 많다’고 책이름을 붙였습니다만, 아기 올빼미는 아직 바깥누리가 두려울 뿐입니다. 아무것도 모르기에 두렵습니다.


  그런데, 두려움은 그냥 두려움으로 끝이지 않아요. 아무것도 몰라서 두려울 수 있다면, 아무것도 몰라서 새로울 수 있어요. 다시 말하자면, 두려움과 새로움은 한몸입니다. 아무것도 모르기에 그저 두려워서 꼼짝 못할 수 있지만, 아무것도 모르기에 씩씩하게 나서서 새로운 곳으로 힘껏 날아오를 수 있습니다.



.. 아기 올빼미는 날개를 펴서 몸의 균형을 잡으려고 했어요. 산들바람이 아기 올빼미를 들어올려 주고, 부드럽게 잡아 주었어요. 아기 올빼미는 날개를 펄력여 보았어요. 그러자 날았어요 ..  (14쪽)



  아기는 아직 일어선 적이 없습니다. 아기는 아직 걸은 적이 없습니다. 아기는 아직 밥을 먹은 적이 없습니다. 아기는 아직 밥이나 국을 끓인 적이 없습니다. 아기는 아직 자전거를 몬 적도 없고, 도마질을 한 적도 없으며, 글을 쓰거나 읽은 적이 없습니다. 모두 모릅니다. 아무것도 모릅니다. 그러나 아기는 하나씩 받아들입니다. 돌멩이를 입에 넣어 맛을 봅니다. 모래를 움켜쥐고 냄새를 맡습니다. 두려우면 그 자리에 얼어붙을 테지만, 새롭다고 여기기에 자꾸 이것저것 만지고 입에 넣습니다. 새롭기 때문에 자꾸자꾸 앞으로 나아갑니다.


  어른도 아이하고 똑같습니다. 어떤 일이든 두렵다고 여기면 참말 아무 일을 못합니다. 넘어질까 두려우면 아이들은 못 걸어요. 넘어져서 무릎이 깨질까 두려우면 아이들은 달리지 못해요.


  자전거를 어떻게 배울까요? 걸음을 어떻게 익힐까요? 글을 어떻게 읽거나 쓸까요? 사랑하는 짝을 어떻게 만나서 사귈까요? 우리는 두려움으로 일을 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새로움을 맞아들이면서 일을 합니다. 새롭기에 일을 하고 놀이를 즐겨요. 새롭기에 사랑을 하고 어깨동무를 합니다.


  훨훨 날아오르기를 바라요. 아이와 함께 손을 잡고 어른들 누구나 훨훨 날갯짓을 펼치기를 바라요. 아이도 어른도 이 지구별에서 아름답게 사랑을 속삭이면서 즐겁게 노래잔치를 이룰 수 있기를 바라요. 4347.9.12.쇠.ㅎㄲㅅㄱ


(최종규 . 2014 - 시골 아버지 그림책 읽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후애(厚愛) 2014-09-12 14: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림이 참 좋습니다!!!!
올빼미가 무척 귀엽네요~^^
이 그림책 은근히 탐이 나는군요. ㅎㅎ

숲노래 2014-09-12 16:32   좋아요 0 | URL
원작은 꽤 예전 작품이더라구요.
앞으로는 이런 그림책이 나오기 힘들지 않을까 생각해요.
아마 외국에서는 나올는지 모르나
한국에서는 어렵겠지요.

한국은 깊은 숲이 거의 사라졌고
올빼미나 소쩍새를 두 눈으로 지켜본 뒤에
그림을 그릴 수 있는 화가도
거의 드물 테니까요... ㅠ.ㅜ

여러모로 예쁜 그림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