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2.12.


《저어새는 왜?》

 김대규 글·그림, 이야기꽃, 2018.11.30.



비가 온다. 비를 맞는다. 섬돌에 앉아 비를 긋던 고양이가 몸을 일으켜 기지개를 한다. 몸이 큰 고양이는 비가 그친 뒤에 사냥을 한다. 오늘은 어느 새를 잡았나. 깃털이 수북하게 흩어졌다. 몸이 작은 고양이는 사냥을 못했구나 싶다. 몸이 작은 고양이도 부디 사냥을 잘 해내기를 빌어 마지 않는다. 작은 고양이한테는 따로 먹이를 나누어 준다. 큰 고양이는 작은 고양이만 얻어먹는 모습을 얌전히 지켜본다. 겨울을 녹이는 비가 오는 동안 하늘은 한결 파랗게 개고, 숲은 더욱 푸르게 열리며, 나무마다 잎망울하고 꽃망울이 터질 듯 부푼다. 새로운 철에 거의 이르렀다. 바람결도 거의 돌아섰다. 《저어새는 왜?》를 읽었다. 아이들도 재미있게 읽은 듯한데, 딱히 더 들추지는 않는다. 그럴 만하지 싶다. 우리 집 아이들은 저어새 날갯짓이며 춤짓이며 노래를 더 만나고 싶은데, 잇솔을 들고 갖은 공장이며 아파트이며 이런 데를 가로지르는 모습이 꽤 기니까. 책끝에 붙인 글밥은 어린이 눈높이하고 많이 안 맞는다. 쉽고 부드러운 말씨로 풀이말을 붙이면 더 나을 텐데. 딱딱한 어른들 인문책 말씨는 안 어울린다. 그러나 무겁지 않게 저어새 둥지 이야기를 풀어낸 대목은 우리네 그림책이 한 걸음씩 거듭난다는 빛줄기를 보여줄 테지.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