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은 그리움이다
김순복 지음 / 다차원북스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페인은 아직 내가 못 가본 유럽의 나라이다 보니 늘 관심이 가서 '송동훈의 그랜드 투어 : 지중해편',

'유럽의 첫 번째 태양, 스페인' 등의 책을 통해 조금이나마 스페인과 친해질 기회를 가졌었는데 제목부터

스페인이 매혹적인 곳임을 자극하는 이 책을 통해 언제가 될지 모르는 스페인 여행의 예행연습을 해볼

기회를 가지게 되었다.

 

얼마 전에 '무작정 따라하기 그리스'편을 통해 지중해 연안 국가의 매력을 맛보았다면 스페인은 같은

지중해권이면서도 또 다른 매력을 품고 있는데 저자는 스페인의 여러 도시들을 두루 여행하면서 총

12장에 걸쳐 스페인 여행의 경험담을 늘어놓는다. 먼저 스페인을 대표하는 도시 중 하나인 바르셀로나와

인근의 발렌시아부터 시작하는데 아마 스페인 여행 일정이 바르셀로나 인, 마드리드 아웃 코스인 

것 같았다. 바르셀로나 하면 사그라다 파밀리아를 비롯한 가우디의 명작들로 유명한 도시인데 특히

사그라마 파밀리아는 아직도 작업 중인 대작인 데다 일본인 소토 에츠로가 현재 '영광의 파사드'를

총감독으로 활약하고 있다고 한다. 바르셀로나와 함께 스페인의 양대 산맥인 마드리는 이 책에서 세

번이나 다뤄지는데 스페인의 모든 길은 마드리드로 통한다고 스페인의 수도다운 위용을 과시하면서도

스페인 내전의 상처도 간직하고 있었다. 좀 더 아래로 내려가면 안달루시아 지방이 나오는데 코르도바, 

그라나다, 론다, 미하스, 세비아까지 스페인 여행의 필수 도시들이 인근에 모두 포진하고 있었다. 코르도바와 그라나다는 이슬람 문화의 흔적이 여전히 남아 있어 색다른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도시들이었고, 투우의 발상지이자 산 속 깊은 곳에 있는 론다와 마치 산토리니를 연상시키는 하얀

색 집들로 가득한 미하스까지 각양각색의 매력을 간직한 도시들이었다. 유럽 미슬 하면 보통 프랑스

파리의 루브르나 오르세가 먼저 떠오르지만 스페인에도 둘째 가라면 서러울 프라도 미술관과

스페인이 낳은 최고의 예술가 중 한 명인 피카소 미술관까지 놓치면 정말 아쉬울 미술관들이 있었다.

스페인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세비아와 스페인을 대표하는 문학작품인 세르반테스의 '돈키호테'의

고장 라만차, 마드리드의 근교 도시로 당일치기가 가능한 톨레도와 세고비아, 바르셀로아 인근의

몬세라트까지 스페인만 일주를 하기에도 최소 열흘 정도는 잡아야 하지 않을까 싶었다. 저자의

여행을 따라가면서 아직 가보지 못한 스페인이 얼마나 매력적인 나라인지 실김할 수 있었는데 여러

사진들과 저자 본인이 직접 그린 그림까지 당장 스페인으로 달려가고 싶게 만드는 강렬한 자극제 역할을 한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