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동훈의 그랜드투어 : 지중해 편 - 사람, 역사, 문명을 거닐고 사유하고 통찰하는 세계사 여행 송동훈의 그랜드투어
송동훈 지음 / 김영사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에 전세계를 경제위기로 내몰고 있는 주범들인 그리스, 스페인 등은

지중해를 끼고 한때 찬란한 문명을 꽃 피웠던 나라들이다.

이젠 과거의 영광을 뒤로 한 채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그들이 세계 문명을 선도하던 잘 나가던 시절이 있었음은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

이 책에선 문명여행자 송동훈이 그리스, 터키, 스페인을 돌아보면서

그곳의 화려했던 과거를 되짚어 보여주는데 유명한 관광지 위주가 아닌

역사적 의미가 담긴 곳들을 돌아보는 색다른 여행의 즐거움을 주었다.

먼저 서양 문명의 출발점이라 할 수 있는 고대 그리스의 유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그리스의 경우 민주주의의 성지라 할 수 있는 여러 장소들이 소개된다.

이젠 인터넷 광장이 되어 버린 아고라와 비극을 통해 영혼을 일깨워 민주주의를 학습시킨

디오니소스 극장 등 찬란한 그리스 문명을 대표하는 유적지들도 있지만

역시 동방의 제국 페르시아로부터 서양세계의 보루 역할을 했던 처절한 전투의 현장들이 인상적이었다.

영화 '300'으로 유명해진 테르모필레나 살라미스 해협, 이젠 희미해진 흔적만 겨우 남아 있는 스파르타까지

그리스의 숨겨진 역사의 현장들을 둘러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유럽과 아시아가 만나는 터키는 다양한 문화가 혼재되어 있어 색다른 매력을 가진 나라였다.

로마의 황제 콘스탄티누스가 로마를 버리고 비잔티움에 자신의 이름을 딴 콘스탄티노플이란

새로운 수도를 만든 이후 오스만제국의 집념의 술탄 메흐메드 2세에게 정복당할 때까지

기독교 문화의 중심지였고, 이후에는 이슬람 세계의 중심 역할을 하나 날로 강대해지는 유럽열강들

앞에 종이호랑이가 되어 결국 광활한 영토를 잃고 휘청거리다가 건국의 아버지 아말튀르크의 노력으로

오늘날의 터키가 있게 되는 과정을 간략하게나마 알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스페인은 왠지 유럽에서 변방처럼 취급받는 국가였는데

오랫동안 통일국가를 이룩하지 못한 점도 있지만 유럽에선 예외적으로 기독교 외에

이슬람교가 공존했기 때문에 오히려 다양성과 관용이 존재했던 곳이었다.

하지만 관용과 공존도 결국 통일의 염원 앞에서 무릎을 꿇게 되는데

통일을 달성한 이사벨 여왕은 콜럼버스와 함께 대항해시대를 개척하면서

스페인을 최강국의 대열에 올려놓는다.

하지만 세계로 뻗어나가는 '열린 스페인'은 가톨릭 수호에만 앞장섰던 펠리페 2세에 의해

'닫힌 스페인'이 되면서 그들이 만든 세계제국은 순식간에 신기루처럼 사라지고 말았다.

 

여행의 목적은 여러 가지가 있을 것이다. 알랭 드 보통의 '여행의 기술'에 나오는 것처럼

다양한 여행이 가능하겠지만 이 책의 저자처럼

각국의 문화유산을 접하면서 역사기행을 떠나는 것도 의미가 있을 것 같다.

과거를 통해 현재를 돌아보고 미래를 설계하는 역사공부를 여행을 통해 한다면

더욱 알찬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다.

그런 점에서 그리스, 터키, 스페인의 지중해 세 나라 역사기행은

제대로 몰랐던 세 나라의 역사와 유적을 사전답사할 수 좋은 기회가 되었던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