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커트 보네거트의 책을 즐겨 읽고 있습니다. 그가 제2의 마크 트웨인으로 평가받는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래, 이 맛에 사는 거지>라는 에세이를 봤습니다. 오랜만에 낄낄거리며 책을 읽었습니다. 신기하게도 유머러스한 사람들은 휴머니스트인 경우가 많습니다. 마크 트웨인, 커트 보네거트, 더글러스 애덤스, 빌 브라이슨, 아이작 아시모프 등이 생각납니다. <나라 없는 사람>도 커트 보네거트의 에세이입니다. <그래, 이 맛에 사는 거지>와 겹치는 내용이 많았지만 재밌습니다.

 

 

 

"나는 과학기술을 생략함으로써 인간의 삶을 왜곡하는 소설은 섹스를 생략함으로써 빅토리아 시대의 삶을 왜곡하는 소설만큼이나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 -p25

 

 커트 보네거트는 SF 소설가로 분류되었다고 합니다. 작가나 평론가들은 누군가가 과학기술에 대한 글을 썼다고 해서 너무나 쉽게 SF 소설가로 분류하고 폄허하는 거 같습니다. 이에 커트 보네거트는 작가나 평론가들이 과학기술에 대해 아는 것이 거의 없기 때문이라는 결론에 도달합니다. 그리고 위의 말을 합니다.

 

 

 "빌리지도 말고 빌려주지도 마라." 그러나 인생에서 끊임없이 빌리고 빌려주는 것, 다시 말해 상호 호혜를 빼면 무엇이 남을까?

 "무엇보다 너 자신에게 충실하라." 폴로니우스의 이 말은 결국 이기주의자가 되라는 말이다! -p43

 

 마치 저에게 훈계하는 것 같았습니다. 저는 너무나 이기주의자가 되어버렸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커트 보네거트 덕분에 다시 상호 호혜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이기주의자가 되면 오히려 세상이 더욱 살기 힘들어집니다. 빌리고 빌려주는 것 그것이 훨씬 기분도 좋고 또 아름답습니다.

 

 

 "전자 공동체에는 실체가 없다. 아무것도 손에 잡히지 않는다. 인간은 춤추는 동물이다. 잠자리에서 일어나 세수를 하고 대문을 나서서 뭔가 한다는 건 얼마나 멋진 일인가! 우리가 지구상에 존재하는 것은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냄새를 피우기 위해서다. 누군가 다른 이유를 대면 콧방귀를 뀌어라." -p66

 

 멋진 말입니다. 샤워를 하고 단장을 하고 대문 밖을 나서서 뭔가를 합시다. 집에 틀어박혀 있기 위해 우리가 지구상에 존재하는 것은 분명 아닐겁니다.

 

 

 

 

 

 

 

 

 

 

 

 

 

 

 

  마이클 무어 감독의 영화 <화씨 9.11>의 제목은 레이 브래드버리의 뛰어난 SF 소설 <화씨 451>을 패러디한 것이다. 화씨 451도는 종이로 된 책이 불에 타는 온도다. <화씨 451>의 주인공은 서적을 태우는 일을 하는 시청 소속 공무원이다. -p101

 

 커트 보네거트가 <화씨 451>이 뛰어난 SF 소설이라고 하니 어떤 소설인지 궁금합니다. 서적을 태우는 일을 하는 주인공이라니 어떤 이야기, 어떤 무대가 펼쳐질지 궁금합니다.

 

 

 마크 트웨인이 쓴 소설 <신비한 이방인>을 읽어보고 싶은데 검색이 안되네요. 단편 소설 같은데 어느 책에 수록되어 있는지 궁금합니다. 커트 보네거트가 만일 우리가 지옥에서 뛰쳐나온 악마인 양 여겨지면 읽어보라고 추천하는 책입니다.

 

 

 

 

 

 

 

 

 

 

 

 

 

 

 

 그의 대표작 <제5 도살장>도 읽고 있습니다. 또 한 명의 위대한 작가를 알게 되어 기쁩니다. 유머와 휴머니즘을 겸비한 작가를 만나서 무척 기쁩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7-08-20 12: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신비한 이방인>이 여러 개의 제목으로 번역본이 나왔기 때문에 검색해서 찾기 힘듭니다. 최근 번역본이 ‘책읽는귀족‘ 출판사에 나온 《미스터리한 이방인》입니다. ^^

고양이라디오 2017-08-28 15:59   좋아요 0 | URL
ㅠㅠb cyrus님 좋은 정보 진심 감사합니다. 항상 받기만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