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로 쉽게 배우는 기초생리학 만화로 쉽게 배우는 시리즈
Tanaka Etsuro 지음, 김소라 옮김 / 성안당 / 2016년 5월
평점 :
구판절판



 사실 전공자에게 이 책은 아주 쉬운 책입니다. 쉽다는 것은 나쁜 걸까요? 어렵고 난해한 것이 보다 전문적이고 좋은걸까요? 이 책은 당연히 많은 정보를 담고 있지 않습니다. 200p의 분량에 그림과 만화의 형식이다보니 당연히 전공서들에 비해서 정보량은 적습니다. 하지만 그만큼 정보를 압축했기 때문에 필수적이고 중요한 내용들을 답고 있습니다. 큰 흐름을 잡을 수 있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입문서로는 정말 딱입니다. 


 저는 대학시절을 놀면서 보냈습니다. 그래서 지금 굉장히 많이 후회됩니다. 저는 한의대를 나왔습니다. 그 때는 공부의 필요성, 중요성에 대해서 몰랐습니다. 특히 양방공부의 중요성에 대해 몰랐습니다. 그래서 뒤늦게 복습?겸 다시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인체생리학>을 요새 보고 있습니다. 그마저도 다른 책들에 밀려 등한시하고 있습니다. 전공공부를 열심히 해야되는데 부끄럽습니다. 


 만약 제가 대학신입생일때 전공과목을 듣기 전에 이 책을 보았다면 어땠을까 싶습니다. 저는 암기과목을 싫어합니다. 단순암기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대학교에는 온통(거의 99%) 암기과목투성이었습니다. 대학에 들어와보니 과학과 수학은 실종했습니다. 하지만 지금 알고보니 그것은 저의 편견이었습니다. 생리학은 인체에 대한 이해, 시스템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합니다. 인체는 순환기계, 호흡기계, 소화기계, 비뇨기계, 뇌.신경계, 내분비계, 유전과 생식 등 복잡하지만 단순화시킬 수 있는 정교한 시스템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생리학은 단순 암기가 아닌 인체의 신비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한 학문이었습니다. 그리고 실질적이고 유용한 학문이었습니다. 그것을 뒤늦게 깨달았습니다. 학창시절에 그것을 깨달았다면 정말 재밌게 공부했을텐데요. 아쉬울 따름입니다. 


 이 책은 정말 훌륭합니다. 글을 읽어보면 저자가 얼마나 내용을 잘 이해하고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쉽게 설명할 수 있다는 것은 그만큼 잘 이해했다는 것입니다. 이는 아인슈타인과 리처드 파인만이 주장과도 일치합니다. 만약 자신이 알고 있는 것을 남들에게 쉽게 설명할 수 없다면 그것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지 못한 것이다, 라고 둘은 말합니다. 


 글과 그림이 따로 놀지 않고 어려운 내용을 아주 쉽게 설명합니다. 등장인물들의 개성도 있고 심지어 큰 스토리라인도 있습니다. 우수한 교양서, 기초생리학책입니다. 입문자나 청소년, 혹은 인체의 생리에 대해 관심있으신 일반인들까지 모두에게 추천해 줄 수 있는 책입니다. 앞으로 이 시리즈를 애용할 것 같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nine 2017-02-08 06: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구입했어요 ^^

고양이라디오 2017-02-08 09:00   좋아요 0 | URL
thanks to 까지 해주시고 감사드려요ㅠㅠㅋ

심화학습 보시기 지루하시면 다음 장 만화보고 다시 돌아와서 심화학습보고 이러니깐 좀 더 잘 읽히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