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소의 기분, 바다표범의 키스 - 두번째 무라카미 라디오 무라카미 라디오 2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권남희 옮김, 오하시 아유미 그림 / 비채 / 201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리뷰를 쓰기 전에 책을 한 번 훑어보았다. 책을 읽은지 그리 오래되지 않아 한 편 한 편이 기억이 생생했다. 문듯, 기억이 생생한 이유가 그가 쓴 이야기들이 재미있었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다. 아주, 재미있었다. 읽을 때는 미처 느끼지 못했지만 다시 되돌아보니 정말 재미있었다, 는 느낌. 마치 지나간 추억을 되새기는 듯한 감각. 

 이 책은 과거에 한 번 읽었었다. 예전에 사귀던 여자친구와 대학교 도서관에 놀러갔을때 이 책을 읽었던 것 같다. 정확한 기억은 아니지만 이 책을 읽으면서 그 때가 떠올랐다. 그 때도 재미있게 읽었고, 재미있었던 부분을 여자친구에게 이야기해줬다. 

 다시 한 번 감탄하며 읽었다. 하루키는 어떻게 이렇게 일상의 소소한 이야기들을 재미있게 풀어낼 수 있을까? 그는 기억의 천재인가? 나는 작가를 비롯하여 다른 사람들의 글들을 읽을 때 이런 생각을 한다. '어떻게 저런 걸 다 기억하지?' 나는 기억력이 좋지 못하다. 대부분의 것들은 망각의 강에 가라앉는다. 최근에 있었던 재미있는 이야기를 떠올려보려해도 어두운 빈방을 더듬거릴 뿐이다. 재미있는 이야기가 없다. 아니, 분명히 있다. 재미있는 일이 있었다. 하지만 기억이 나지 않는다. 말할 이야기가 없다. 나는 나의 냉장고를 열어보아도 비어있고, 요리도 할 줄 모른다. 하지만 하루키씨는 다르다. 

 하루키씨의 에세이가 재미있는 또 하나의 이유는 그의 세상을 보는 관점이 사뭇 독창적이기 때문이다. 하루키씨가 책에서 한 말인데, 그는 사소한 것에서도 재미를 찾아내는 재주가 있다고 한다. 나도 있다. 다만 나는 그것을 기억해서 글로 전달하지 못할 뿐이다. 나도 혼자서 재미난 생각이 떠올라 웃음 지을 때가 많다. 세상에는 참으로 재미난 일들이 많다. 하루키씨는 그런 일상의 소소한 재미난 이야기들을 확실하게 낚아채서 잘 조리해서 척하고 내놓는다. 단순한 요리라고 생각하고 한 입 먹으면 '아' 하는 감탄사가 나오는 요리다. 화려하진 않지만 확실히 맛있다. MSG를 치지 않았는데도 감칠맛이 난다. 오래 우려낸 깊은 맛이 난다. 그래서 자꾸 또 그의 음식이 먹고 싶어지는 건지도 모른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나 2017-02-02 10: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정말 좋아하는 에세이에요~♥ 리뷰를 읽다보니 그 즐거움이 새록새록 되살아 나네요

고양이라디오 2017-02-02 10:56   좋아요 0 | URL
저도 어서 무라카미 라디오 3권을 읽고 싶어요^^ 하루키가 들려주는 이야기는 다 재미있어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