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길고 암울한 티타임
더글러스 애덤스 지음, 공보경 옮김 / 이덴슬리벨 / 2010년 2월
평점 :
절판


 

  더글라스 애덤스의 소설을 연달아 보았다. 이 책은 <더크 젠틀리의 성스러운 탐정사무소>의 후속편이다. 하지만 내용은 독자적이니 앞의 책을 안보고 이 책을 보아도 무방하다. 개인적으로는 이 책보다 <더크 젠틀리의 성스러운 탐정사무소>가 더 재미있었다.

 

 더글라스 애덤스는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들을 위한 안내서>의 작가로 SF소설가이자 과학에도 해박한 분이시다. '코믹 SF' 장르를 개척한 분이시다.

 

 이 책에는 북유럽의 신들이 등장한다. 토르, 오딘 등이 등장한다. 그리고 탐정 더크 젠틀리는 역시 전혀 연관성 없는 사건들을 통해서 추리를 해 나간다. 기본적으로 역시 코믹하고 탄탄한 구성의 SF였다.

 

 영화 <토르>가 보고 싶어지는 책이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다이제스터 2015-11-01 20: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혹시 안 읽어 보셨다면 책 <북유럽 신화>도 추천 드립니다. ^^

고양이라디오 2015-11-01 23:03   좋아요 1 | URL
오오~^^ 추천감사드립니다. 북유럽신화라니 재미있을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