곁에 두고 읽는 니체 곁에 두고 읽는 시리즈 1
사이토 다카시 지음, 이정은 옮김 / 홍익출판사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의 분류를 보니 교양인문학, 교양철학으로 분류되어있다. 자기계발서라고 생각했는데, 어쨌든 이 책은 내게 힘과 열정의 불꽃을 전달해주는 짜라투스뜨라였고, 니체의 잠언들이 담긴 책이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철학자는 니체이다. 부끄럽지만 아직 니체의 저서를 한 권도 보지 못했다. 그렇지만, 니체에 관계된 책들은 몇 권 봤다.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를 읽다가 현재 중지된 상태이다. 니체가 직접 쓴 책들은 아직 읽지 못했지만, 그의 글들, 그의 잠언들은 여기저기에서 접했다. 책을 읽으면서 우연히 니체를 만날 때마다 기쁘고 반갑다. 그리고 이렇게 니체에 관련된 책을 보는 것만도 너무나 좋다.

 

 이 책은 사이토 다카시씨가 쓴 책으로, 니체의 사상과 글들을 전달해준다. 그도 니체의 팬이다! 니체는 정말 광범위하게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 같다. 많은 사람들에게서 그의 말이 인용된다.

 

 내가 니체를 처음 만난 것은 만화로 된 고전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에서 였다. 내가 평상시에 가지고 있던 생각이나 가치관과 너무 부합되어서 너무 좋았다. 감히 니체의 사상을 정리해서 소개해보자면, 니체의 사상은 정신에서 신체로, 이성에서 감성으로, 신에서 인간으로, 내세의 삶에서 현세의 삶으로 그 중요성을 이동시키는 사상이라고 생각한다. 한 마리로 요약하자면, 바로 'amor fati', 즉, '내 운명을 사랑하라.' 이다.

 

 니체와 니체의 사상은 정말 모든 사람에게 소개해주고 싶다. 특히나 삶이 힘들고 외롭고 고통스러운 사람들에게 긍정의 힘을 부여해 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이 책은 그런 면에서 니체의 사상을 소개해주고, 힘과 열정을 주는 좋은 책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5-10-22 20: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이토 다카시의 이 책도 읽는 분이 많은가봐요, 쓰신 글 잘 읽었습니다,
고양이라디오님, 좋은하루되세요^^

고양이라디오 2015-10-23 07:03   좋아요 0 | URL
네 감사합니다. 서니데이님도 좋은 하루 되세요~^^

서니데이님 서재를 보면 좋은 책들 그리고 신간들이 많아서 참 좋고 또 부럽습니다ㅎ

읽어보고 싶은 책들 많이 소개받고 갑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