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자젤
아이작 아시모프 지음, 최용준 옮김 / 열린책들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로버트 하인라인, 아서 클라크와 함께 SF 소설계의 3대 거장으로 불리는 아시모프를 처음으로 만나게 되었다. 이 책은 SF라기 보다는 악마가 등장하는 판타지에 더 가까운 소설이다. 악마가 인간의 소원을 들어주는 단편들 모음으로 인간에 대한 풍자와 유머가 가득한 책이다. 정말 즐겁게 재미있게 읽었다.

 

 이 작가의 다른 SF소설들을 꼭 읽어보고 싶어질만큼 굉장히 유쾌하고 재미있었다. 단편소설들의 기본 구성은 이렇다. 조지라는 사내가 있고, 조지라는 사내가 소설 속 청자인 아이작 아시모프에게 악마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형식이다. 악마는 2cm의 크기에 불과한 빨간색 악마로 특별한 능력이 있어서 조지의 소원들을 들어준다. 조지의 소원은 자신의 소원이 아닌 주변 사람들을 돕기 위한 소원인데, 이 지점에서 재미가 발생한다. 조지는 주변 사람들을 돕기 위해 악마에게 소원을 빌지만, 이상하게도 사사건건 오히려 부작용이 소원을 상회하게 된다. 마치 한 편 한 편이 우스꽝스러운 시트콤을 보는 듯한 재미를 준다. 단순한 재미가 아닌 인간세계에 대한 풍자가 깃들여져 있어서 더 재미있다. 

 

 이 책은 정말 추천한다. 굉장히 재미있다. 적어도 나는 얼굴에 웃음기가 떠나지 않았다. 무더운 여름밤을 시원하게 웃으며 보내게 해 준 좋은 책이었다. '한 번 SF의 세계로 입문해볼까?' 하는 생각을 갖게해주는 좋은 작가이다. 작가의 해박함과 유머러스함이 묻어나는 소설이다. 머리 식힐겸 보기에 이만한 책이 있을까 싶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린다 2015-08-19 17: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리뷰 늘 잘 보고있습니당! 깔끔하고 간결해서 너무 보기좋아요ㅎㅎㅎ

고양이라디오 2015-08-19 17:28   좋아요 0 | URL
칭찬 너무도 감사드립니다^^ 저도 긴 글은 왠지 읽기 싫어지더라고요ㅎㅎ 길게 쓸 능력도 안되고요ㅎㅎ

앞으로도 좋은 책을 읽고 열심히 리뷰 남겨야겠네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가뭄의 단비같은 댓글 감사드려요~ㅎ

재는재로 2015-08-19 17: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조지의 실수때문에 다양하게 소동이 일어나죠 세계멸망을 막기도 하고 조각상을 인간으로 만들어주지만 그부분?이 조각상이 말론 못하겠고 나름 행복한 커플도 교수가 되었는데 농구선수가 되지 못했다고 실망하는 편도 있고 소원을 빌때 엉뚱한 소원을 빈 대가가 ^^ 참 재미있기 재미있더군요

고양이라디오 2015-08-19 17:39   좋아요 0 | URL
네ㅎ 조각상 에피소드도 엄청 재밌었죠ㅎ
흠... 생각해보니 굉장히 슬픈에피소드 같기도하네요ㅠㅠ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