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룸 RHK 형사 해리 보슈 시리즈 17
마이클 코널리 지음, 한정아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남자가 사망한다 과거 연주를 하던 남자는 우연히 총격전에 휘말려 총알이 몸을 박히고 다리를 파팔을 그리고 결국 생명까지 앗아간 그를 죽인 총탄  이윽고 해리 보슈는 전에도 그랬던 것처럼 이사건을 수사하게 되고 새로운 파트너 소토와함께 수사하던중 총격사건의 진상에 도달하게 되고 이윽고 이사건은 전혀 의외의 인물과 연관되어 있다는것을 알아내는데..

고독한 도시의 파수꾼 해리 보슈가 돌아왔다 얼마남지 않은 그의 근속기간 조직은 그의 노하우를 배우기 위해 신참 형사를 그의 파트너를 임명하고 파트너를 잃었지만 용감하게 싸운 신참 소토가 그의 파트너로 함께 사건을 수사하게 되는데 그저 갱단의 사건으로 알려진 사건의 배후 숨겨진 진실 그리고 과거 소토가 겪은 화재사건의 진실들 과거의 사건을 수사하면서 점차 파트너인 소토의 열정을 인정하게된 보슈 과거 파트너들이 하나는 경찰일보다 부동산으로 버는 돈에 정신이 팔리고 야망을 위해 보슈를 이용한 파트너에 비해 이번에 소토는 열정적인고 경찰일에 열심인 좋은 파트너인데 오랫만에 제대로된 파트너를 만난 보슈가 제대로 활약할수 있는 기간이 점점 줄어가는게 아쉽네요 그리고 딸과의 관계도 경찰을 희망하는 딸 그리고 남자친구 후보에 질투하는 보슈의 모습도 이번사건도 역시 권력을 지닌 인물이 얼마나 추악해질수 있는지 그리고 정치인들에게 진실이라는 게 얼마나 가치 없는지 새삼 느끼게 되는 권입니다 아무튼 마지막에 닥친 보슈의 시련 다음권에서는 어떻게 될지 다음권도 빨리 만나보고 싶네요 그중간에 링컨차를 타는 변호사가 나와도 좋지만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21-07-28 16: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해리보슈 시리즈 한동안 많이 구입해서 읽었는데 벌써 17권이나 나왔네요@.@
 
2021 제12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전하영 외 지음 / 문학동네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올해도 돌아온 젊은 작가들의 작품 작가상  수상작들 올해는 어떤 작가들이 어떤 단편들로 찾아왔을까 하고 읽어보았는데 수상작부터 올해 한해 뜨겁게 달군 젠더에 대한 이야기네요 열혈운동권이었던 남자 하지만 나이가 들고 열정은 사라지고 속물이 되어버린 교수가 저지른 성추문 그리고 그에 대한 처벌보다는 그의 명성으로 인한 덮어두기와감싸기등 결국 순수한 열정과 기득권에 대한 반감으로 인한 반격은 결국 시간이 지나면서 자신역시 새로운 기득권에 속하면서 보호해야 하는 대상으로 변하고 열정보다는 자신의 욕망 그리고 자신이 한 일에 대한 보상심리에 대한 욕망들 변질되어버린 인간의 민낯을 이야기 하는데요 꺼지지 않는 이시대의 한모습 누군가는 책임지기 보다 죽음으로 도망치고 때로는 거짓된 울음과 속죄로 면피하는 상황들 잠잠해지더라도 누군가의 입으로 때로는 글로 여전히 그 모습이 밝혀질것 같네요 그런상황에서 젊은 작가들이 글을 통해 현시대 그리고 지금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려내는데 인상적인데요 하지만 너무 이런 문제만 다루는것은 편중되는 느낌이 들어 아쉽네요 전권들처럼 좀더 다양한 소재의 내용으로 내년은 찾아왔으면 좋을것 같아요 올한해 뜨겁게 달군 문제들에 대한 젊은 작가들의 솔직한 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안갑의 살인
이마무라 마사히로 지음, 김은모 옮김 / 엘릭시르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작 시인장의 살인이후 신작인데요 전작이 워낙 충격적인지라 이번작도 기대됐는데 막상 읽어보니 역시나 싶은 데요 일단 다읽은 느낌은 약간 늘어지는 것같은 기분이 드는건 사실이지만 후반의 반전은 역시 재미있네요 마다라메 기관에 대한 내용은 좀 더 줄여도 좋지 않나 싶은데 너무 그부분이 반복되니 지루하게 느껴지는데 고립된 장소에서 벌어지는 살인이지 아니면 예언의 내용대로 일어나는 일이지 모르는 상황에서 마다라메 기관은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는 장치로 필수적이기는 한데 너무 자주 등장하다보니 조금은 긴장된 부분이 늘어지는 느낌이 들기도 하네요 수기역시 하나의 장치로 반전을 만드는게 좋았어요 일단은 500페이지가 넘믄 분량이 조금 부담스러웠지만 예전에는 이정도 분량의 소설도 한번에 앉아서 다읽고 그랬는데 요즘은 다읽기 부담스러워 지네요 나이를 먹어가면서 점점 책읽는것에 대한 부담도 더해지는것 같습니다 그래도 아직 읽을책이 남아있고 계속해서 읽을책이 늘어만 가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가 쓴 것
조남주 지음 / 민음사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화로도 만들어진 82년 김지영 다양한 분야에서 언급되어온 여성의 권리와 인생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데요 한국에서 여자로 살아간다는것에 대한 어머니로 자식으로 아내로써 요구되는 역할 그리고 직장에서 결혼후 임신 복귀후 승진및 직장생활에 대한 이야기들 현시대의 보통의 여자들에 대한 이야기가 많은 여성들에게 공감과 문제를 제기하는 계기가 되었는데요 이 소설은 그런 김지영의 확장된 세대로 노년의 어린 여성의 인생을 살아가면서 겪게되는 다양한 문제들과 주변사람들과의 관계 학교 또는 직장 노년에 와서는 주변사람들과의 관계를 통한 다양한 모습관 관계를 맺어가는 과정을 통해 변하지 않는 한국 사회의 고질적인 문제에 대해서 다시금 문제를 제기하는데요 그예를 하나 들자면 책중 현남 오빠에게라는 단편을 보면 요 근래 문제가 되어 일종의 사회적 이슈가 된 가스라이팅에 대한 문제를 오랜시간 사귄 남자친구와의 이별을 이야기하면서 왜 자신이 청혼을 거절하고 이별을 통보하게 되었는지 에 대한 내용이 처음에는 가벼운 일상적이야기로 시작해서 점점 자신에게 가해진 보이지않게 행해진 행동들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자신이 얼마나 고통받고 괴로웠는지에 대한 고백이자 여전히 현재진행중인 폭력에 대한 메세지를 담고 있는데요 나이를 먹어도 어려도 살아가면서 겪게되는 다양한 폭력에 대한것은 변함없이 아픈것 같습니다 좀더 많은 사람들이 이런 상황에서 자신의 목소리를 낼수 있는 날이 오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요함 동물 소설Q
박솔뫼 지음 / 창비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양이 차미는 탐정이 되기로 했다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독특한 소설인데요 나의 꿈속 사건인 거북이죽을 끊여먹고 스물마리의 거북이가 돌아다닌 이상한 사건의 해결을 시작으로 다양한 사건을 해결하는데요 나에게 일어나는 일들과 사건의 교대로 진행되는 전개로 이상하고 평범하지 않은 사건들이 의뢰도 들어오는데요 탐정은 그런 사건들을 해결하면서 위협을 당하기도 하고 물건을 찾는 가벼운 의뢰에도 뜻밖의 진상에 도달하기도 합니다 새로운 앨리스와 이상한 나라라는 표지의 소개글과는 다른 읽어본 느낌은 조금은 독특한 판타지 소설같은데요 드라마로 치자면와 나와 고양이 차미가 주인공으로 나의 시점과 탐정의 시점으로 전개되는 나는 일상을 살아가면서 다른 사람을 만나고 병원에 열흘정도 입원하기도 하고 책을읽기도 하고 책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면 탐정은 의뢰를 받고 사라진 물건을 찾아주거나 의문의 사건을 해결하거나 의뢰인인 자산가의 아들의 탐정에 대한 동경을 설득하기도 하는등 탐정의 일을 수행하는데 그게 차가운 눈이 내리는 밤길을 걸어가는 일일수도 있고 등뒤에서 타인에게 위협당하는 일일수도 있지만 그런 일을 묵묵히 하면서 사건을 해결해가는데 이소설은 그런 이야기이다 나와 차미 나와 탐정의 일상을 담은 이야기 뒤의 차미 새미 보미는 그나마 가볍게 읽기는 좋은 단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