헛디디며 헛짚으며 (정양) 모악 펴냄, 2016.4.4. 8000원



  전라북도에 터를 둔 조그마한 문학 출판사가 문을 열었다고 한다. 이곳은 전북에서 나고 자란 시인하고 소설가 여러분이 뜻과 돈과 힘을 모았다고 한다. 첫 시집으로 《헛디디며 헛짚으며》를 선보이는데, 가벼운 종이에 홀가분한 이야기가 흐르는 시집이 퍽 조촐하면서 이쁘다. 조촐하며 이쁜 고장을 조촐하며 이쁜 마음으로 아끼는 손길로 적바림했구나 싶은 노래가 흐른다. 꼭 전라도가 아니더라도 이렇게 수수하거나 투박한 아름다움을 베푸는 시집이 반갑다. 경상도에서도 충청도에서도 강원도에서도 제주도에서도 경기도에서도, 그야말로 자그맣고 예쁜 출판사가 하나둘 태어나서 그 고장에 터를 잡으면서 살림을 따사로이 짓는 목소리와 숨결을 그러모을 수 있으면 참으로 멋지며 신나는 이야기잔치가 되리라 느낀다. 2016.5.22.해.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한 줄 책읽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헛디디며 헛짚으며
정양 지음 / 모악 / 2016년 4월
8,000원 → 7,200원(10%할인) / 마일리지 4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2월 28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6년 05월 22일에 저장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nine 2016-05-24 09: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보진 않았지만 전라도 어딘가에 모악산이 있다고 들었어요. 출판사 이름이 모악이군요.

숲노래 2016-05-24 09:25   좋아요 0 | URL
저도 가 보지 않았는데요,
전주에 있다고 하는 듯해요.
그래서인지, 이 출판사도 전주에 있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