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화평동 '평안 수채화의 집'을 지키는 그림할머니 박정희 님과 맺은

이야기가 사진으로 차곡차곡 모였습니다. 많지도 적지도 않게

살랑살랑 이은 인연이라고 느낍니다.

 

지난 2008년부터 만나서 틈틈이 사진으로 남겼어요.

박정희 할머님을 처음 안 때는 1995년이지만,

우리 식구가 할머님을 만난 때는 2008년부터입니다.

 

사름벼리가 어머니 뱃속에 있을 적부터 만나서

박정희 할머님한테서 곁님이 그림을 배웠고,

세이레 지난 뒤에 할머님한테 인사를 하러 찾아갔으며,

박정희 할머님이 사름벼리를 그림으로 그려 주었고(2008년 10월),

다 자란 사름벼리가 씩씩하게 할머님한테 인사하러 찾아갔습니다.

 

그리고, 2014년 3월 6일에는

드디어 사름벼리가 할머니를 그림으로 그려 주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세월이 흐르는 동안

할머님은 나들이를 하지 못하는 몸이 되셨고,

처음 뵐 적에는 함께 예쁜 골목집에서 그림도 그리고

우리 집까지 찾아오시기도 했지만,

이제는 수채화집에서 겨우 몸을 눕히기만 합니다.

게다가 그 좋아하시는 그림도 못 그리시는구나 싶어요.

 

그림할머님을 뵙지 못한 분들을 생각해서

2008년부터 2014년 사이에 마주한 모습을

사진으로 갈무리해서 띄웁니다.

 

(최종규 . 2014)

 

 

 

 

 

 

 

 

 

 

 

 

 

 

 

 

 

 

 

 

 

 

 

 

 

 

 

 

 

 

 

 

 

 

 

 

 

 

 

 

 

 

 

박정희 할머님, 아무쪼록 하루하루 즐거운 나날로

봄내음 누리시기를 빕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슬비 2014-03-16 22:42   좋아요 0 | URL
사름벼리의 아기 모습을 그림에 담아주신 할머니.
이제는 사름벼리가 할머니께 그림을 드릴만큼 자랐네요. 사름벼리의 그림이 할머니의 마음을 행복하게 해드렸을것 같아요.

숲노래 2014-03-16 22:58   좋아요 0 | URL
그나저나 몸이 암까지 찾아와서 몹시 힘들어 하시기에
즐거운 웃음을 좀처럼 못 띄시지 싶었어요.
너무 힘들면 즐거워도 웃기 어렵구나 하고
새롭게 느꼈습니다.

따사로운 봄에 할머님이 고운 꽃내음을 누리면서
한결 튼튼한 몸이 될 수 있기를 빌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