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문고나 영풍문고 같은 데에서 책을 만지던 사람들이 ‘책이야기’를 쓸 수도 있으리라 생각한다. 인터넷책방 알라딘에서 일하던 사람도 ‘책이야기’를 쓴 적 있으니, 커다란 책방에서 여러모로 잘 팔리는 책을 말하는 이야기 쓸 수 있겠지. 그런데, 사람들 사이로 곱게 스며드는 책빛은 어디에서 태어날까. 사람들 보금자리를 맑게 밝히는 삶빛은 어디에서 자라날까. 골목동네 조그마한 책방에서 삶을 일구는 사람들 목소리를 기다린다. 시골마을 숲속에서 사랑을 가꾸는 사람들 웃음을 기다린다. 먼 서양 어느 나라에서도 이런 이야기 가져올 수 있지만, 이 나라 이 땅에서 여느 사람들 스스로 책삶 가꾸는 모습 만나고 싶다.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빅스톤갭의 작은 책방- 우정, 공동체, 그리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드문 기쁨에 관하여
웬디 웰치 지음, 허형은 옮김 / 책세상 / 2013년 7월
14,800원 → 13,320원(10%할인) / 마일리지 740원(5% 적립)
2013년 07월 16일에 저장
품절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분꽃 2014-04-16 15: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정말 재미있게 잘 읽었어요.
감동도 있고, 책방을 살리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하더군요!
기회가 된다면 한 번 가보고 싶은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