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토리의 집 7 - 개정증보판
야마모토 오사무 지음, 김은진 옮김 / 한울림스페셜 / 200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푸른책/숲노래 만화책 2021.3.9.

- 사랑씨앗 한 톨을 심고서



《도토리의 집 7》

 야마모토 오사무

 김은진 옮김

 한울림스페셜

 2005.1.25.



  《도토리의 집 7》(야마모토 오사무/김은진 옮김, 한울림스페셜, 2005)으로 ‘도토리집’을 여는 이야기를 매듭짓습니다. 오늘도 이 도토리집은 잘 있을까요? 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도토리 한 톨이 어느새 자라고 퍼져 숲을 이루듯, 도토리집이라는 보금자리 하나가 씨앗이 되어 일본이며 우리나라이며 아름자리가 하나둘 늘어나겠지요.


  숲은 처음부터 나무밭을 이루지 않습니다. 하늘에서 뚝 떨어져서 생기는 숲이 아닌, 그야말로 조그마한 씨앗 한 톨이 넌지시 깃들면서 피어나는 숲입니다.


  그저 피어납니다. 꽃봉오리가 벌어지는 모습을 푸나무 곁에서 지켜본 적이 있나요? 아기가 뒤집고 목을 가누고 일어서고 걷기까지 곁에서 바라본 적이 있나요? 나비가 고치에서 나와서 날개를 말리고 펼쳐서 날아오르는 모습을 곁에서 살펴본 적이 있나요?


  확 벌어지지 않고, 확 걷지 않고, 확 날아오르지 않습니다. 매우 천천히 움직여요. 오롯이 꿈을 품은 몸짓으로 가만히 웃듯 움직여요. 오늘 여기에서 우리가 심은 사랑씨앗 한 톨이 얼른 숲이 되지 않는다고 투덜거리거나 조바심을 낸다면, 투덜거림이랑 조바심만 낳거나 얻어요. 씨앗을 흙한테 안겨 주었다면 지긋이 바라보면서 기다리기로 해요. 곧 숲이 됩니다. 이곳은 어느새 숲으로 나아갑니다. 우리가 심은 사랑씨앗만 마음에 담기로 해요.


  아기한테 벼슬자리를 맡기는 사람은 없습니다. 나비한테 짐차를 몰라고 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바람한테 밥을 차리라고 잡아당기는 사람은 없습니다. 저마다 다른 숨결이요 숨빛입니다. 다 다른 사랑으로 이 별에서 함께 살아가는 줄 느낀다면, ‘장애인’ 아닌 ‘별빛아이’ 마음에 흐르는 숨소리를 들을 수 있겠지요.


  이웃나라 일본은 ‘도토리집’이 태어난 발자국이며 땀방울도 놀랍지만, 이 발자국하고 땀방울을 그림꽃으로 담아낸 《도토리의 집》도 놀랍습니다. 차분하게, 한 걸음씩, 즐겁게, 씩씩하게, 서로 손을 잡고 나아가기에 우리 꿈을 담은 씨앗 한 톨을 사랑으로 심어요.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란 바로 ‘사랑으로 씨앗심기’입니다.


ㅅㄴㄹ


“바람을 그릴 때는 바람이 된 기분으로, 나무를 그릴 때는 나무가 된 기분으로 그리라구. 사람을 그릴 때는 사람이 된 기분으로 …….” (17쪽)


‘이것이 바로 이 아이들이라는 것을. 중증장애로 고통받는 이 아이들 역시 제각기 내면의 세계를 갖고 있었다. 그리고 나름대로의 방법으로 바깥 세계와 교류하고 있었다. 그것을 깨닫지 못하고 있는 것은 오히려 오카모토 씨 자신이었던 것이다.’ (37쪽)


“그때까지 수화모임에서 ‘함께 걷는다’는 말을 자주 들었습니다. 장애인과 일반인이 함께 걸어간다는 말이죠. 하지만 저나 모임회원들이나 사실 그 말뜻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머리로는 이해가 갔지만 가슴에 와닿지를 않았던 거죠.“ (60쪽)


“나와 똑같은 감정을 갖고 있다. 나이든 사람이나 어린아이나 모두 그런 생각을 품고 있다. 그런 따뜻한 마음을 느끼는 게 기뻐요.” (110∼111쪽)


“장애인이라서 장애인 운동을 하는 게 아니라, 인간이니까 하는 거라고.” (159쪽)


“여러분이 있잖아요. 자모회는 두 명만 있으면 만들 수 있어요.” “우, 우리가요?” “천리길도 한 걸음부터예요. 첫발을 내딛지 않으면 더 이상 전진할 수 없다고요. 이미 첫발을 내딛었다고 생각해요.” (226쪽)

.

#山本おさむ #どんぐりの家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쓰고 “말꽃 짓는 책숲(사전 짓는 서재도서관)”을 꾸린다. 1992년부터 이 길을 걸었고, 쓴 책으로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읽는 우리말 사전 1·2·3》, 《우리말 동시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숲에서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 들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