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나먼 여행 - 2014년 칼데콧 아너상 수상작
에런 베커 지음 / 웅진주니어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417


《머나먼 여행》

 에런 베커

 웅진주니어

 2014.11.3.



  우리는 어디에서나 살아갑니다. 몸을 입고도 살아가지만, 몸을 벗고도 살아가요. 눈을 뜨고서 겉모습을 바라보며 살기도 하지만, 눈을 감고서 속마음을 마주하면서 살기도 합니다. 누구나 스스로 보는 대로 삶을 이룹니다. 이만큼 보기에 더 크지 않고, 저만큼 보기에 더 작지 않아요. 스스로 보는 길에서 스스로 생각을 짓고, 이 생각대로 하루가 흘러요. 새는 날개가 있어서 난다지요. 그러면 새한테는 왜 날개가 있을까요? 고래는 지느러미가 있어서 헤엄친다지요. 그러면 고래한테는 왜 지느러미가 있을까요? 사람은 다리가 있어 걷거나 달린다지요. 그러면 사람한테는 왜 다리가 있을까요? 《머나먼 여행》이란 이름으로 나온 그림책은 “journey”란 이름으로 나왔을 뿐입니다. 어디를 가거나 다녀올 적에 ‘멀리’ 간다거나 ‘가까이’ 간다고 가를 수 없어요. 그저 ‘나들이·마실’입니다. 빛깔을 입히는 붓을 쥔 아이가 다니는 곳은 얼마나 먼나라일까요? 먼나라 맞을까요? 모두 우리 삶터 아닐까요? 언제나 우리 마음으로 스스럼없이 드나드는 터가 아닌가요? 마음이 있으면 무릎걸음으로 마루를 누벼도 신나는 나들이가 됩니다. 마음이 가기에 몸이 갑니다. ㅅㄴㄹ


#journey #AaronBecker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이버 2020-08-06 19: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시리즈 너무 좋았어요!

숲노래 2020-08-07 10:45   좋아요 0 | URL
재미나게 잘 풀어냈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