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행복을 주는 그림책
이루리 지음 / 북극곰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책으로 삶읽기 559


《내게 행복을 주는 그림책》

 이루리

 북극곰

 2019.7.12.



우리는 너무 오랫동안 이상한 교육을 받고 자라서 이 제도가 얼마나 나쁜지조차 잊고 있습니다. 하지만 수많은 어린이와 어른이, 대한민국 국민 전체가 바로 이 이상한 교육 제도 때문에 불행하게 살고 있습니다. (33쪽)


사람에게 정말 필요한 것은 사랑하는 사람뿐입니다. (47쪽)


소피의 가족은 호랑이가 가져온 시련을 아주 놀라운 태도로 해결합니다. 삶의 수많은 문제를 헤쳐 나가는 열쇠는 특별한 방법이 아니라 삶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선과 긍정적인 태도가 전부이기 때문입니다. (135쪽)


우리에게는 두 가지 눈이 있습니다. 하나는 우리 몸에 있는 눈이고, 또 하나는 우리 마음에 있는 눈입니다. (293쪽)



  중·고등학교에 다니는 푸름이더러 그림책을 읽으라고 건네는 어른은 없다시피 합니다. 초등학교 높은학년쯤 되면 그림책보다는 글책을 더 읽으려는 어른이 많습니다.


  이제는 그림책 나이를 ‘0살부터 읽는 책’으로 여기곤 합니다. 그러나 그림책을 0살부터 읽는다고 하면서도 정작 열다섯 살 푸름이나 스무 살 젊은이더러 읽으라고는 선뜻 이야기하지 않는 흐름이에요. 어린이문학도 매한가지이고요.


  그림책을 꾸준히 펴내는 북극곰 출판사 일꾼으로서 어떤 그림책으로 즐거운 나날인가를 밝히는 《내게 행복을 주는 그림책》(이루리, 북극곰, 2019)을 읽었습니다. 남들이 좋아하는 그림책보다는 스스로 좋아하는 그림책을 꼽고, 이 그림책을 읽으면서 우리 삶터가 여러모로 안타깝다고 느끼는 마음을 같이 밝힙니다.


  글쓴님이 안타까이 바라보는 대로 입시지옥이라는 틀을 바꾸지 않는다면 어린이도 어른도 고단할 테고, 그림책을 다같이 느긋이 누리는 살림도 좀처럼 짓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이름만 0살부터 읽는 그림책이 아닌, 어느 곳에서 무엇을 하며 지내더라도 어깨동무하며 누리는 그림책이 되자면, 우리 삶터도 함께 달라져야지 싶습니다.


  후룩후룩 읽는 그림책이 아닙니다. 글 한 줄을 자꾸자꾸 곱씹다가 노래처럼 읊는 그림책입니다. 휙휙 넘기는 그림책이 아니에요. 그림 하나를 오래오래 바라보다가 문득 눈을 감고서 우리 앞으로 어떤 꿈을 펼칠 만한가 하고 이끄는 그림책입니다.



전래동화를 만든 사람들은 과거의 세계관을 지닌 사람들입니다. 전래 동화를 그대로 읽고 받아들이는 것은 스스로 옛날 사람이 되는 일입니다. (229쪽)



  그런데 《내게 행복을 주는 그림책》을 읽다가 전래동화가 ‘옛날사람 생각’이라고 밝힌 대목에서 고개를 갸웃합니다. ‘전래동화’라는 이름은 동화책이라는 이름으로 글을 쓰는 사람이 ‘입으로 들려준 이야기’에 붙인 이름일 뿐이니까요. 예부터 사람들이 입에서 입으로 들려주면서 이어온 이야기는 동화도 아니고 ‘전래동화’조차 아닙니다. 그저 이야기입니다.


  ‘옛이야기나 전래동화란 이름을 붙인’ 이야기란 무엇일까요? 이 이야기는 옛날사람이 옛날사람으로 사는 길이 되는 생각이 아닙니다. 스스로 삶을 짓고 사랑으로 살림을 가꾸는 길을 재미난 줄거리로 기쁘거나 슬프게 엮어서 들려주는 따사로운 말빛이라고 할 만하다고 여깁니다.


  생각해 봐요. 1950년에 쓴 동화는 ‘전래동화’일까요? 2000년에 쓴 동화는 2020년 오늘로 보자면 ‘전래동화’일까요? 앞으로 2500년쯤 될 무렵 2020년을 돌아보면 요즈막 동화도 ‘전래동화’가 되겠지요?


  이야기이든 동화이든 언제 어디에서 누가 지었는지는 대수롭지 않습니다. 2020년에 쓴 동화 가운데에도 낡은 생각이 바탕인 글이 있습니다. 생각이 새로운가 낡은가를 볼 일이요, 삶을 사랑으로 마주하면서 살림을 슬기롭게 짓는 길을 스스로 찾도록 이끄는가 아닌가를 살필 일이겠지요.


  우리는 아름다운 동화를 읽으면 됩니다. 아주 옛날부터 흐르던 이야기에 전래동화란 이름을 붙였든, 이제 갓 나온 동화이든, 아름답게 삶을 짓는 노래를 부르는 동화를 읽으면 아름다우면서 즐겁습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