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카자키에게 바친다 2
야마모토 사호 지음, 정은서 옮김 / 미우(대원씨아이)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화책시렁 85


《오카자키에게 바친다 2》

 야마모토 사호

 정은서 옮김

 미우

 2016.10.31.



  얼마나 사랑받고 자라는가를 모를 수 있습니다. 어쩌면 사랑받는 줄 모르는 채 자라기 일쑤라고 할 만합니다. 무럭무럭 자란다면, 걱정없이 큰다면, 마음껏 놀면서 자란다면, 신나게 꿈꾸면서 큰다면, 모두 좋겠지요. 《오카자키에게 바친다》 두걸음을 보니, 그린이는 나이가 들어도 철이 들 생각이 없이 그저 하루하루 재미나게 놀 생각이 가득할 뿐입니다. 참으로 철이 없다고 할 노릇이지만, 어린 날을 걱정도 근심도 없이 뛰어놀려 하는 터라, 둘레에 있는 여러 동무도 뜻밖에 근심걱정을 문득문득 내려놓고 어울리면서 마음을 쉴 수 있었을는지 모릅니다. 놀이란 몸에 새숨을 불어넣는 몸짓이거든요. 놀이를 할 줄 아는 마음이기에 새롭게 배울 수 있어요. 깨닫기야 어른이 되어서 해도 됩니다. 철들기 또한 나이를 더 먹고서 느즈막히 해도 되지요. 오래도록 못 깨닫거나 철들지 않았더라도, 한결 홀가분하게 뛰고 달리고 노래하고 웃고 춤추면서 하루를 누린 나날이 있다면, 바로 이런 나날을 밑바탕으로 삼아서 어떤 가시밭길이나 수렁도 씩씩하게 헤쳐나갈 만하지 싶습니다. 아이는 홀가분하게 뛰놀기에 바로 아이입니다. ㅅㄴㄹ



그러다가 전근을 가게 된 선생님이 다른 학생들 몰래 나에게만 선물을 주셨다. 안에는 크로키북과 ‘언제까지나 즐겁게 그림을 그리길 바란다’라는 메모가 있었다. 당시의 나는 그 선물이 가진 의미나, 선생님의 마음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다. (68쪽)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