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좀 생각합시다 39


 사전이라는 책 2


  사전이라는 책이 “삶을 담은 말을 담은 책”이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사전을 엮는 이가 “삶을 담는 말”을 제대로 보거나 짚을 수 있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다음도 생각해 보면 좋겠습니다. 사전을 엮는 이가 삶을 제대로 보지 않고서 학문으로만 다가서면 어떻게 될까요? 사전을 짓는 이가 삶이나 사람이나 사랑이나 살림을 제대로 모르거나 겪어 보지 않은 채 ‘일만 한다면(낱말만 그러모은다면)’ 사전은 어떻게 될까요?


  사전을 엮거나 짓는 이는 언제나 눈을 밝게 떠야 합니다. 온누리를 옳거나 그르다고 가를 까닭은 없되, 아름다움을 볼 줄 알아야 하고, 사랑하고 기쁨을 느낄 줄 알아야 하며, 너랑 나 사이에 어떤 숨결이 흐르는가를 읽을 줄 알아야 합니다. 사전을 엮거나 짓는 이는 ‘제 나라 말’을 누구보다 슬기롭게 쓰거나 다루는 마음을 길러야 할 뿐 아니라, 상냥하거나 다소곳하거나 차분하거나 믿음직한 몸짓으로 하루를 가꾸는 길을 걸을 수 있어야 해요.


  말이란 삶을 고스란히 담아내니, 먼저 삶을 새로우면서 즐겁고 곱고 착할 뿐 아니라 참다이 바라보고 가꾸지 못한다면, 몇 가지 전문 지식으로 짜깁은 사전으로는 이웃한테 말을 말다이 알려주면서 말을 말답게 살려서 쓰는 길을 보여주지 못합니다.


  우리가 곁에 둘 사전은 참고자료로 그칠 수 없습니다. 낯선 낱말이 무슨 뜻인가 알아볼 적에만 사전을 들출 수 없습니다. 가장 흔하거나 수수한 낱말을 얼마나 새롭게 살려서 쓸 수 있는가를 배우는 사전일 때에 빛납니다. 말 한 마디를 거름으로 삼아 생각을 새롭게 지펴서 마음을 넉넉히 다스리는 길을 사람들이 저마다 스스로 찾도록 이끄는 몫을 맡을 적에 사전이 제자리를 찾습니다.


  사전은 더 많은 낱말을 담아야 하지 않습니다. 사전에 못 담은 낱말이 있더라도 나중에 보태면 되니까요, 사전이라는 책은 낱말을 새롭고 즐겁고 슬기롭고 사랑스럽고 곱고 참되게 살리는 길을 밝히는 구실을 할 수 있으면 됩니다. 2018.3.30.쇠.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