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클린의 소녀
기욤 뮈소 지음, 양영란 옮김 / 밝은세상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번의 실패를 겪은 싱글대디 라파엘은 안나와의 결혼을 3주 앞두고 그녀에게 비밀이 있다면

서로 털어놓을 것을 제안하자 안나는 마지못해 자신이 저지른 짓이라며 끔찍한 사진을 보여준다.

이에 충격을 받은 라파엘은 바로 차를 몰고 안나를 떠났다가 차를 돌려 그녀에게 돌아가지만

이미 안나는 사라지고 그녀와 연락이 되지 않는데...

 

기욤 뮈소의 작품은 '구해줘'와 첫만남을 가진 후 '지금 이 순간'까지 그동안 나름 많은 작품을 읽었다.

영화를 보는 듯한 뛰어난 가독성과 시간을 넘나드는 판타지 멜로에 금방 흠뻑 빠져들게 만드는

중독성을 가진 그의 책들은 정말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 모르게 만드는 묘한 매력을 가졌는데

이번 작품은 그동안 그가 자주 사용하던 시간여행의 기법보다는 좀 더 정통 스릴러에 가까운 내용을

선보인다. 남녀가 상대방의 과거에 대해 궁금해하는 건 어떻게 보면 당연한 일이지만 어느 정도는

그냥 모른 척 넘어가는 게 현명한 일일 수도 있다. 사랑하는 사람 사이에 비밀이 없으면 좋겠지만

사랑하기 때문에 비밀을 얘기할 수 없는 경우도 있으니 뭐가 바람직한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

암튼 이 책에서 라파엘은 그런 금기사항을 알아내려다 감당할 수 없는 안나의 과거에 마주한다.

딱 며칠 전에 읽은 '미안하다고 말해'가 연상되는 상황이었는데 안나에게 제대로 얘기할 기회도 주지

않고 섣불리 그녀를 떠났다가 바로 후회하지만 이미 그녀를 다시 찾을 수 없는 상황이 되고 만다.

누군가에게 납치된 것으로 보이는 안나를 되찾기 위해 친한 전직 형사 마르크의 도움을 받아

안나의 과거를 조사하기 시작한다. 그 과정에서 자신이 안나에 대해 얼마나 모르고 있었음을 뼈저리게

깨닫게 되는데, 안나의 본명은 클레어 칼라일이며 안나 베커로 신분세탁을 하였음을 알게 된다.

그리고 클레어 칼라일이 희대의 사이코패스인 하인츠 키퍼에게 납치되어 사망한 것으로 되어 있자

라파엘과 마르크는 안나, 아니 클레어 칼라일에게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알기 위해

하인츠 키퍼 사건에 더욱 파고드는데...

 

단순히 납치 감금사건의 피해자인 줄 알았던 클레어 칼라일에게는 엄청난 과거가 숨겨져 있었다.

좀 비약이 심하다 싶을 정도로 미국 대선과 직접 연관되어 있고, 그녀와 연관된 많은 사람들이 

의문의 죽음을 맞게 되는데 안나(클레어)를 되찾기 위한 라파엘과 마르크의 분투는 뜻밖의 진실과

마주하게 된다. 사랑하는 사람의 과거를 알아내려다가 감당할 수 없는 진실을 알게 되는 과정이

흥미진진하게 그려진 작품이었는데 예상보다 훨씬 더 큰 스케일의 비밀이 숨겨져 있어서 전형적인

긁어 부스럼 만든 꼴이 되었다. 라파엘이 던진 돌이 일으킨 파문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아 있던

엄청난 비밀을 끄집어내는 결과를 낳았는데 어떻게 보면 그냥 묻혀버릴 뻔한 사건들이 세상에

드러나게 만드는 촉매제 역할을 했다고도 볼 수 있었다. 마무리가 좀 싱거운 느낌도 없지 않았는데

굳이 말하고 싶어하지 않은 얘기를 억지로 캐내려 하면 뒷감당 하기 어렵다는 사실을 여실히 보여준

작품이었고 시간여행을 즐겼던 기욤 뮈소가 좀 더 현실적인 스릴러 장르로 돌아와서 반가웠다. 스릴러 전문작가들의 작품에 비하면 뭔가 좀 아쉬운 부분도 없지 않았지만 이야기꾼으로서의

면모는 여전했는데 다음에는 좀 더 완성도 높은 스릴러를 선보였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장소] 2017-05-06 10: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읽지 않은 책이지만 엄청났을 게 막막 연상되는 리뷰네요! 긁어 부스럼에 작게 웃고 갑니다!^^

sunny 2017-05-06 18:32   좋아요 1 | URL
모르는 게 약이라는 말도 있는데 그 덕분에 그냥 묻힐 뻔했던 범죄와 진실이 드러났으니 나름 의미가 있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