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음으로 둘러싸인 세상에서의 침묵
틱낫한 지음, 류재춘 옮김 / 프런티어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틱낫한 스님의 책은 '화' '틱낫한의 평화로움'을 읽어봤는데

일상에서 마음의 평화를 얻는 방법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던 것 같다.

최근에는 법륜 스님이나 혜민 스님처럼 국내 스타 작가 스님들이 많이 등장해서 

불교에 바탕을 둔 힐링이나 삶의 지혜를 가르쳐주는 책을 자주 만나볼 수 있는데

틱낫한 스님은 그런 면에서 보면 원조격이라 할 수 있다.

이 책에서 그는 요즘처럼 소음으로 가득한 세상에서 마음의 침묵 상태를 유지함으로써

행복해지는 비법을 전하고 있다. 사실 하루하루 살아가기 바쁜 현대인들은

잠시라도 각종 매체에서 벗어나 조용한 순간을 누리기가 힘든 게 현실이다.

특히 스마트폰의 노예가 되면서 상당수의 사람들이 잠시도 가만 있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몸과 마음이 소음에서 벗어나 깨어 있는 상태가 되면 바로 그 순간을 살 수 있게 된다.

이 책에서 쓴 표현 중에 딱 마음에 와닿는 게 바로 생각 라디오를 끄라는 건데

우리는 쉴 새 없이 생각을 내보내는 생각 라디오에 계속해서 채널을 맞추고 있어서

결코 고요하게 있을 수 없다는 것이다. 나도 항상 뭔가를 하면서도 계속 떠오르는 딴생각들로   

집중을 제대로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생각을 멈추는 것만으로 삶의 질이 훨씬 높아졌다.

멍 때리기 대회가 생길 정도로 생각에서 자유로워지는 게 결코 쉽지 않은데

이 책에선 생각을 멈추기 위한 수행법으로 몸의 활동을 멈추고 호흡에만 집중하는 방법을 알려준다.  일상적인 활동에서 몸의 움직임과 호흡을 일치시키는 데 집중할 수 있으면

언제나 깨어 있는 마음으로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인데 잠시도 가만히 있지 못하고 끊임없이 떠오르는 잡념들에게서 자유로워지기 위한 나름의 적절한 방법인 것 같았다.

이렇게 숨 쉬고 있는 현재의 자신을 의식하고 현재에 충실할 수 있게 되면

그동안 자신을 괴롭히던 세상의 여러 가지들로부터 한 발짝 떨어져서 그 참모습을 깨닫게 되고

우리가 얼마나 부질없는 것들에 집착하면서 고통스러워 했는지 알게 된다.

마음의 평화를 얻는 것만큼 커다란 행복은 아마도 없을 것 같은데

이 책을 읽다 보니 잠시나마 우리를 둘러싼 세상의 온갖 소음들로부터 해방되면서

마음의 침묵상태를 즐길 수 있게 되었다. 그 어떤 것에도 얽매이지 않고 마음을 고요하게 하여

세상의 경이로움과 진정한 행복감을 맛볼 수 있는 비법을 제대로 가르쳐준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