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 1 - 바이러스 밀리언셀러 클럽 45
스즈키 코지 지음, 김수영 옮김 / 황금가지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포영화를 즐겨 보는 편이지만 대부분의 작품들은 비슷비슷하면서도 너무 뻔한 스토리라

큰 감흥을 주는 경우는 별로 없었는데 이 책을 원작으로 해서 만든 영화 ''은 한 마디로 충격적이었다.

비디오테이프에 담긴 저주가 이를 본 사람들을 통해 마치 바이러스처럼 전파된다는 설정 자체가

저주와 원령이라는 전통적인 공포와 현대의 기계문명의 절묘한 결합이라고 할 수 있었는데

영화를 몇 번이나 봐서 영화와 얼마나 다를까 하는 관점에서 보니 또 다른 재미가 있었다.

 

시작부터 영화와는 사뭇 다른 설정이 발견되는데 주인공이 영화에선 여자였지만 책에선 남자였다.

주간지 기자 아사카와가 급성 심부전으로 죽은 이들의 미스터리에 숨겨진 비밀을 캐다가

피해자 네 명이 숙박했던 빌라 로그캐빈에서 이상한 비디오테이프를 발견한다.

오싹하면서도 이상야릇한 내용의 끝에 '이 영상을 본 자는 일주일 뒤 이 시각에 죽을 운명이다.

죽고 싶지 않으면 지금부터 말하는 내용을 실행하라. 즉....'까지만 나오고 뒷부분이 지워져 있어

어떻게 해야 저주를 풀 수 있을지를 알아내기 위해 아사카와는 고등학교 동창인 류지에게 도움을 청한다.

영화에선 여자 주인공이 아사카와가 전 남편 류지에게 도움을 구하는 것으로 나오는데

자기 아들이 그 비디오테이프를 봤기 때문에 더 절박한 상황에서 전 남편에게 도움을 요청하게 되어

영화 속 설정이 좀 더 감정적으로 와닿았다. 아무래도 여성이자 엄마가 주인공이다 보니

모성애가 발휘되어 자신은 물론 아들을 살리기 위해서라도 저주에서 벗어나는 게 더 절실하게 느껴졌다.

책에서는 아사카와가 류지에게 도움을 청한 이후에 아내와 딸이 비디오테이프를 본 사실을 알고

아사카와가 더욱 분발하긴 하지만 엄마와 아빠의 차이를 역시 극복하긴 쉽지 않았다.

이후 아사카와와 류지는 비디오테이프의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사다코의 사연을 알게 되고

그녀의 시체가 잠겨 있을 우물을 발견하여 그녀의 유골을 꺼내는데 아사카와는 일주일이라는

죽음의 카운트다운을 겨우 모면하면서 사다코의 원혼을 달래줘 저주를 푼 거라 안도를 하게 된다.

하지만 류지는 사다코의 저주에서 벗어나지 못하는데 여기서 영화 속 명장면이 등장할 거라

예상했지만 소설 속에서는 그런 장면이 전혀 존재하지 않았다.

보통 소설을 영상화 할 경우 원작을 능가하는 작품을 만들어내기가 결코 쉽지 않다.

내 기억으로도 지금까지 인상적으로 본 소설을 영화로 만든 경우

스티븐 킹의 '리타 헤이워드와 쇼생크 탈출'을 영화화 한 '쇼생크 탈출' 정도 외에는

대부분 기대를 충족시켰던 경우가 드물었는데, 이 책의 영화도 소설의 설정보다 더 영상에 적합한

새로운 내용과 장면들을 많이 창작하여 소설 이상의 공포영화의 걸작을 만들어낸 것 같았다.

모바일 세상이 된 지금 이 책에 나오는 비디오테이프는 어느덧 골동품이 되어 버렸다.

내가 어릴 때는 비디오 빌려서 보는 게 소박한 즐거움이곤 했는데

요즘은 워낙 매체도 많고 콘텐츠를 쉽게 접하다 보니 이 책이 나온 90대 초반은 그야말로 응답하라

90년대와 같은 추억 속의 시절이라고 할 수 있었다.

콘텐츠 복사와 유통이 손쉬운 요즘 환경에서는 그야말로 삽시간에 전 세계에 전파되어 인류를

멸종시킬 정도의 강력함을 가진 원한 바이러스라 할 수 있었는데 그나마 소설 속에는 비디오테이프를

복사해서 보여줘야 하기 때문에 전파 속도가 느리지만 자기가 살기 위해 남을 죽게 만들어야 한다는

설정도 섬뜩하기 짝이 없었다. 아사카와가 아내와 딸을 살리기 위해 전파대상으로 고른 사람도

장인, 장모인 걸 감안하면 정말 소름끼칠 수밖에 없는데 그 당시의 환경에 최적화된 공포를 만들어

낸 역작이 아닐 수 없다. 영화로는 시리즈를 다 봤던 걸로 기억하는데 소설로 다시 보는 재미가

나름 솔솔해서 영화와 소설의 다른 점을 찾아가며 읽으면 더욱 재밌는 작품일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