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의 힘 (리커버 에디션) - 최상의 리듬을 찾는 내 안의 새로운 변화
김선현 지음 / 8.0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며칠 전에 '예술의 쓸모'라는 책을 읽어서 그런지 이 책도 그 연장선상에 있는 것 같지만 이 책에선 

미술 작품을 통한 소통과 치유에 중점을 두고 있어 전방위적인 쓸모를 다뤘던 앞의 책과는 약간 초점이

다르다 할 수 있다. 알고 보니 예전에 읽었던 '심리학, 명화 속으로 떠나는 따뜻한 마음여행'이란 책의 

저자여서 구면이었다. 책 표지부터 모네의 '정원의 여인'이란 작품을 사용해서 그야말로 미술책임을

표방한 이 책은 저자가 미술치료 분야의 전문가답게 그림의 힘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치유하는 얘기를

담고 있다.


저자는 이 책에서 삶에서 가장 스트레스를 받고 또 가장 향상시키고픈 'Work(일)', 'Relationship(사람

관계)', 'Money(부와 재물)', 'Time(시간관리)', 'Myself(나 자신)'의 다섯 가지를 주제로 저자가 오랜

시간 임상현장에서 효과가 좋았던 명화들을 엄선하여 소개하면서 작품을 소재로 한 에세이 형식의 

글을 담고 있는데 그림을 감상하며 저자가 들려주는 얘기를 들으면서 힐링이 되는 그런 느낌을 받았다.

먼저 '일'에선 지친 머리를 맑게 하고 집중력과 에너지, 의욕을 자극해 일의 행복을 찾는 데 도움을 주는 그림들을 소개하는데, 첫 번째로 소개되는 영광은 빈센트 반 고흐의 '밤의 카페 테라스'가 차지한다.

하루의 일과를 마치고 지친 몸을 이끌고 조용한 카페의 자리에 앉아 휴식을 취하는 그런 여유를 느낄

수 있는 작품인데 마지막에 고흐의 '나는 아무것도 모르지만 별이 나를 꿈꾸게 한다는 사실만은 분명

하다'는 말로 마무리한다. 이렇게 각 작품마다 그림에 대한 설명과 느낌들을 소개하고 있는데 예상 

외로 처음 접하는 작품들이 상당히 많았다. '사람 관계'에선 외로움이나 상처처럼 사람으로부터 오는

결핍들을 치유하고 나의 사람 관계를 돈독히 꾸려나갈 수 있는 그림들로 채웠다고 하는데, 이중섭의

'해와 아이들'이나 정선의 '인왕제색도'가 등장해서 좀 의외라 할 수 있었고, 르누아르의 '물랭 드 라

갈레트의 무도회'나 벨라스케스의 '시녀들' 등 유명 작품도 있지만 역시나 낯선 작품들이 적지 않았다.

'부와 재물' 관련해선 떼려야 뗄 수 없는 돈과의 관계를 긍정적으로 재설정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그림들을 소개했다고 하는데, 그림만 봐선 돈과 무슨 관계가 있나 싶기도 했지만 대부분 돈보다 더

중요한 뭔가가 있음을 알려주는 그림들이라 할 수 있었다. '시간관리'에선 나를 둘러싼 시간의 흐름을

자연스럽고 편안히 마주할 수 있는 작품들이라 할 수 있었는데, 고갱의 '우리는 어디서 왔는가, 우리는

무엇이며, 어디로 가는가'나 아르침볼도의 '봄 여름 가을 겨울'처럼 인간의 일생의 변화를 담아내어

이 주제에 딱 맞는 작품들도 있었고, 내가 벨기에 왕립미술관에서 직접 봤었던 피터르 브뤼헐의 

'이카루스의 추락이 있는 풍경'(당시엔 이 작품이 이렇게 의미가 있는 줄은 몰랐다)이 등장해 반가웠다.

마지막 '나 자신'에선 나만의 리듬과 스스로에 대한 사랑을 발견하게 해주는 그림들로 마무리를 하는데

역시 자화상(젠틸레스키, 윤두수)이나 자신을 사랑해서 비극을 맞은 나르키소스(카라바조) 등을 다룬

작품들이 등장했다. 이 책을 읽으면서 대부분 내가 모르는 그림들이라 역시 미술의 세계를 제대로 

알기에는 갈 길이 멀다는 사실을 절감했는데 다섯 가지 주제로 다양한 작품들을 소개하며 얘기를

풀어내는 저자의 능력에 새삼 감탄했다. 미술치료 전문가라 그런지 그 수많은 작품들에서 적절한 

작품을 골라내는 안목에 놀라웠고 그림을 보면서 그냥 지나쳤던 부분들을 주목하게 만드는 능력도

돋보였다. 이 책을 읽고 나니 저자가 말하려는 '그림의 힘'이 뭔지 제대로 느낄 수 있었는데 그림 

감상을 하면서 마음을 정화시키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게 해준 책이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9-19 21: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sunny 2020-09-20 09:45   좋아요 0 | URL
클로드 모네의 ‘정원의 여인‘이란 작품입니다. 책 표지도 감상할 작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