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의 힘
조셉 캠벨 & 빌 모이어스 지음, 이윤기 옮김 / 21세기북스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리스 로마 신화와 관련된 책들을 종종 읽다 보니 신화가 문명에 있어 얼마나 커다란 영향을 미쳤는지

실감하곤 하는데 이 책은 신화학의 대가인 조셉 캠벨과 신화와 관련한 대담을 책으로 엮고 있어 신화가

어떠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지에 대해 최고 전문가의 식견을 접할 수 있을 거라 기대가 되었는데 지금은 고인이 된 국내 신화전문가인 이윤기 선생의 번역이라 믿고 볼 수 있었다.


'신화와 현대 세계', '내면으로의 여명' '태초의 이야기꾼들', '희생과 천복', '영웅의 모험', '조화여신의

은혜', '사랑과 결혼 이야기', '영원의 가면'이라는 총 8장에 걸쳐 조셉 캠벨과 미국의 저널리스트인 

빌 모이어스의 대담 형식으로 나눈 얘기를 담고 있는데,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좁은 의미의 신화를 

넘어 종교 등 전분야의 신화적인 의미를 탐구하면서 서양에만 국한되지 않은 동양은 물론 전세계를 .

망라하여 신화의 실체를 파헤치고 있다. 빌 모이어스의 서문만 봐도 이 책의 가치를 잘 파악할 수 

있었는데, 신화는 가시적인 세계의 배후를 설명하는 메타포이나 신화의 전통이 각 문화권에 따라 다른 

것은 각 문화권에 따라 마땅히 자각하여야 할 삶 자체의 양상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얘기한다. 조셉 

캠벨은 신화란 우리 심층의 영적 잠재력에 이르는 실마리이며, 신화야말로 우리를 기쁨과 환상, 심지어는

황홀의 세계에까지 이르게 할 수 있다고 믿으며 우리를 그 세계로 불러들이기를 좋아했다고 하는데

조셉 캠벨은 신화를 지나치게 심리학적 입장에서 해석한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보통 신화라고 하면

그리스 로마 신화나 북유럽 신화 정도만 떠오르는데, 전에 읽었던 '세계신화여행', '신화와 정신분석'

등의 책에서 본 것처럼 각국의 신화들을 적재적소에 소환하여 얘기를 풍성하게 만든다. 신화는 원형적인

꿈으로 절망의 위기, 혹은 기쁨의 순간, 실패 혹은 성공의 순간에 어떻게 반응해야 할지를 가르쳐주는데

흥미로운 점은 전세계에 비슷비슷한 신화들을 만나볼 수 있다는 점이다. 어떻게 보면 인간이라는 같은

종족이기에 신화도 비슷한 형태로 나타났다고 볼 수 있는데 무엇보다 조셉 캠벨의 신화와 관련된 방대한

지식에 놀랄 따름이었다. 사랑, 결혼, 행복, 종교 등 인간사의 다양한 주제들을 신화로 풀어내는 솜씨가 

대단하다고 할 수밖에 없었는데 솔직히 전문적인 내용들이 적지 않아 이해하기가 수월하지는 않았다.

그럼에도 다양한 사례들을 통해 신화의 진정한 가치를 깨닫게 해주는 책이었는데 신화의 의미에 대해

제대로 알고 싶은 사람이라면 꼭 한 번 읽어볼 만한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