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신화여행 - 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김남수 외 지음 / 실천문학사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동안 신화의 대명사는 그리스 로마신화였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잘은 몰라도 그리스 로마신화에 대해선 어느 정도 들어본 적이 있어

그다지 생소하진 않은데 정작 자기 나라 신화에 대해선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그리스 로마신화가 워낙 독보적인 비중과 인기를 끌어서이기도 하지만

상대적으로 다른 나라의 신화, 특히 같은 동양권 국가들의 신화에 대한 관심 부족 때문이라 할 수

있는데 이 책은 그동안 상대적으로 소외받은 아프로아시아의 신화들을 소개하면서

그 속에 담긴 의미들을 알려준다.


먼저 신화 전반에 대해 간략하게 훑고 지나가는데

전세계의 주요 신화들과 신화의 의미에 대해 얘기한다.

명마산 암각화와 천전리 암각화, 그리고 반구대 암각화까지

거기에 담긴 의미를 분석한 부분에선 정말 놀라운 얘기들을 만날 수 있었다.

국사 시간을 통해 암각화가 존재한다는 사실과 고대인들도 예술활동을 했다는 정도만 배운 기억이

남아 있는데 이 책에선 암각화에 그려진 그림들을 자세하게 분석한다.

가장 중요한 사실은 역시 고래의 존재감이었는데 일찌기 고래가 지구의 지배자로

그들만의 특별한 소통방식으로 언제 어디에서든 자유롭게 소통 가능한 글로벌 네트워킹망을

가지고 있었고, 사슴이 고래가 되었다는 등 상당히 파격적인 내용들을 만날 수 있었다.

그나마 얼마 전에 '신화와 정신분석'이란 책을 읽어서 이 책에 나오는 동양권 신화들이 완전히

낯설지는 않았는데 정신분석이란 관점에서 접근해서 신화의 본질적인 의미를 파악하는 부분에선

조금 아쉬웠던 점을 이 책을 통해 보완할 수 있었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신화라는 길가메쉬를 시작으로 여러 신화들이 소개되는데

책을 통해 처음 만나는 신화도 많았다.

페르시아의 신화인 샤나메와 쿠쉬나메는 뜻밖에도 우리와도 연관이 있었는데

주요 인물 중 한 명인 아비틴이 신라 공주와 결혼했다고 나오기 때문이다.

신라와 페르시아 사이에 교류가 있었던 흔적으로 볼 수 있는데

앞으로 이 부분에 대한 연구가 진전되면 고려보다 앞서 세계적인 교류를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

중국 신화인 산해경은 현재 진행 중인 동북공정과도 연결되는데

한족뿐만 아니라 소수민족의 신화까지 포섭하여

자기 문화로 편입하려는 중국의 책략을 여실히 볼 수 있었다.

인도의 라마야나와 마하바라타는 이 책을 통해 처음 접했는데

풍성한 얘기들을 담고 있어서 정말 흥미진진했다.

특히 라마야나에서 영화 아바타의 영감을 얻었다니 그 의미가 더욱 남달라보였다.

몽골의 영웅 게세르는 우리의 단군신화와의 유사성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었는데

영웅신화를 통한 치유의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우리 신화로는 바리데기와 제주지역의 무속 신화인 '원천강본풀이'의 오늘이 얘기들

다루는데 바리데기가 지역마다 조금씩 다른 판본이 있었다는 점이나 

제주의 무속인들에게 구전되어 온 오늘이 얘기가 바리데기와 흡사하다는 사실을 새롭게 알 수 있었다.

한편으론 그리스 로마신화에는 그토록 열광하면서

정작 우리 신화에는 무관심한 안타까운 현실도 엿볼 수 있었다.

이 책을 통해 아시아권에도 흥미진진한 신화들이 무궁무진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

신화에도 서양 위주의 잘못된 편견이 작용한 게 아닌가 싶다.

신화가 단순히 황당한 옛날 이야기에 불과한 게 아닌

다채로운 얘기와 인류의 본질에 대한 근원적인 생각들을 담아내고 있는 점을 생각한다면

신화의 가치를 인식하고 발전시켜 나가는 게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점에서 잊혀지고 방치된 우리 신화를 발굴하고 다양한 연구와 전파를 통해

한국 문화의 품격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키는 작업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