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사를 뒤흔든 스페인의 다섯 가지 힘 - 스페인어, 활력, 유산, 제국주의, 욕망
김훈 지음 / 유노북스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년에 유럽 여행을 다녀온 후 아직 가보지 못한 곳들에 대한 동경이 훨씬 커졌는데 그 중 한 곳이

바로 스페인이다. 다른 유럽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따뜻해서 지금 여행을 가도 괜찮을 지역인데

아무래도 그 나라가 어떤 나라인지 알고 여행을 하는 것과 모른 채 둘러보는 건 큰 차이가 있기에 이

책으로 미리 예습하게 되었는데 한때 세계를 제패했던 스페인이 세계사를 뒤흔든 다섯 가지 힘이 과연 무엇인지 궁금했다.

 

저자가 제시하는 스페인의 다섯 가지 파워는 스페인어, 활력, 유산, 제국주의, 욕망이었다. 중국어에

이어 사용자수 세계 2위인 스페인어는 영어에 이어 사실상 활용도가 높은 언어라고 할 수 있는데,

책에서 알려주는 스페인어에 대한 특징들을 보면 다양한 동사변환, 본토-스페인어와 라틴-스페인어

와의 차이, 말이 빠르고 명사의 성/수에 따라 바뀌는 품사까지 스페인어를 제대로 익히는 게 결코

쉽지 않아 보였다. 세계 3위의 와인 생산국이자 건강국가지수와 기대수명이 1위라는 뜻밖의 정보도

접하게 되는데 스페인 사람들이 건강한 이유로 올리브, 토마토 등 지중해식 식단과 낙천적인 성격을

꼽고 있다. 과도한 부채, 내부 부족, 지역 간 경제 수준 차이의 위험도 도사리고 있지만 관광업을

비롯한 서비스업과 자동차 산업, 에너지 산업 등 경제력도 갗추고 있고 자라, 츄파춥스 등의 스페인

브랜드들과 루이스 폰시, 샤키라 등 히스패닉 가수들 등 여러 문화자원들도 있어 스페인의 저력을

무시할 수 없을 듯 싶었다. 스페인에는 여러 유명 관광지들이 많아서 언젠가 꼭 한 번 가보고 싶은데

가우디의 도시라 할 수 있는 바르셀로나와 프라도 미술관 등 스페인 예술의 보고인 마드리드, 스페인에

'태양의 나라'라는 별명을 붙여준 안달루시아 지방의 그라나다, 셰비야 등 가볼 도시가 너무 많았다.

다음으론 중세 이후 스페인의 간략한 역사가 나오는데, 한때 이슬람 세력의 지배 하에 있던 스페인은

코바동가 승리를 기점으로 이슬람 세력을 몰아내고 세계 최고의 제국으로 발돋움하지만 무적함대의

패배 이후 몰락하기 시작하고 내전의 비극을 거쳐 여전히 카탈루냐 독립 등의 갈등을 안고 있는

상태였다. 마지막으로 스페인을 대표하는 괴물(?)들로 3대 재상이나 3대 화가, 3대 건축가 등이

소개되는데, 3대 화가로 고야나 피카소는 예상한 바였지만 벨라스케스가 아닌 엘 그레코가 언급되어

조금은 의외였다. 예전에 '유럽의 첫 번째 태양, 스페인'이란 책을 통해서도 스페인에 대해 대략

이나마 알게 되었는데 이 책을 통해서도 스페인의 저력의 비결이라 할 수 있는 다섯 가지 힘에 대해

알 수 있었다. 이렇게 책으로나마 스페인에 대해 좀 더 알게 되어 좋았는데 나중에 꼭 직접 스페인에

가서 확인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겼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