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랑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비
우야마 게이스케 지음, 황세정 옮김 / 대원씨아이(단행본)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제목부터 로맨스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이 책은 '오늘 밤, 로맨스 극장에서''벚꽃 같은 나의

연인'으로 단숨에 로맨스 소설의 강자로 우뚝 솟은 우야마 게이스케의 작품으로 작가 특유의 

판타지적인 요소가 섞인 로맨스를 선보인다. '레인드롭스'라는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히나와

건축가로 막 사업을 시작한 마코토는 레인드롭스에서 만나 비가 맺어준 인연으로 사귀게 된다.

오직 서로만을 의지하면서 어려운 생활 속에서도 사랑을 키워가던 두 사람은 데이트를 하고 빗길에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가 사고가 나서 둘 다 빈사상태에 빠지게 된다. 하지만 두 사람 다 '기적

대상자'로 선정되면서 다시 한 번 살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데, 두 사람이 20년의 수명을 공유하면서

각자 10년씩 수명을 소유하며, 행복을 느끼면 상대방의 수명을 1년 빼앗고 불행을 느끼면 상대방에게

수명을 1년 빼앗기게 되는 '라이프 셰어링'을 하기 시작한다.

 

유난히 행복을 잘 느끼는 히나와 늘 부정적인 마코토는 라이프 셰어링을 하게 되면서 그동안 사귀면서

없었던 갈등이 생기기 시작한다. 히나가 쉽게 행복을 느끼며 마코토의 수명을 금방 빼앗아 마코토를

죽기 일보 직전까지 내모는 상황이 발생하자 죽음의 공포에 휩싸인 마코토는 자기 일도 제대로 못하며 늘 수명을 뺏길까봐 신경이 곤두서고 이런 마코토를 보면서 자책하는 히나의 모습을 보면

역시 사랑도 목숨 앞에서는 어쩔 수가 없구나 하는 생각이 들게 만들었다. 그래도 자신이 너무

예민했음을 깨닫은 마코토가 정신을 차리면서 수명을 조절하는 나름의 노하우를 갖게 되고 위태로웠던

두 사람의 관계도 어느 정도 극복이 된다. 그러나 점점 세월이 지나 공유하는 수명이 점점 줄어들면서

수명을 조절할 수 있는 운신의 폭도 줄어든다. 히나를 위한 집을 짓겠다는 마코토의 원대한 꿈도 뒤로

미뤄지면서 히나를 행복하게 만들지 못할까 조바심을 느끼는 마코토와 마코토가 꿈을 이루기에는

시간이 부족하다는 걸 알면서 마코토를 행복하게 해주고 싶은  히나는 결국 목숨을 건 결단을

내리는데...  

 

누군가와 수명을 공유하면서 서로 생명을 뺏고 빼앗기는 관계에 있게 되면 아무리 사랑하는 사이라도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기가 힘들 것 같다. 이 책에서도 그렇게 사랑하던 사이였던 마코토와 히나도

라이프 셰어링을 하기 시작하면서 삐걱거리게 된다. 당장 자기 목숨이 왔다 갔다 하는데 무신경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 같다. 그래도 금방 나름의 해법을 찾은 두 사람은 다시 예전의 관계를

회복하고 살아가지만 그들에게 남은 수명이 점점 줄어들면서 결단의 시간이 다가오게 된다. 누군가

사랑을 할 때 과연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내 목숨까지 내놓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 것 같다.

말로는 목숨 바쳐 사랑한다고 하지만 사랑하는 마음이 얼마나 갈지, 상대의 마음도 언제 변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하나뿐임 자신의 목숨을 줄 수 있다고 쉽게 말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 하지만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자신을 희생할 수 있다는 건 정말 사랑만이 만들어낼 수 있는 기적이라 할

수 있는데 이 책의 주인공들은 그런 순애보적인 사랑의 결정판을 제대로 보여주었다. 사랑하는

사람의 행복과 꿈을 위해 비록 그 사람이 나를 기억조차 못하게 되더라도 자신을 기꺼이 내줄 수

있는 그런 사랑이 현실에선 거의 불가능하겠지만 여전히 소설 속에서는 판타지처럼 눈물샘을

자극하는 얘기가 가능한 게 매력이 아닌가 싶다. 현실에선 거의 멸종된 순애보적인 얘기라 그런지

아무래도 사실감은 좀 떨어지지만 이런 애틋한 사랑 얘기를 책에서나마 만날 수 있어서 아직도

세상에 헌신적인 사랑이 있고 사랑의 힘이 위대함을 믿고 싶게 만들어주는 게 이런 로맨스 소설이 

가진 힘인 것 같다. 

사람은 꿈을 이루기 위해 살고 있는 게 아니다. 누군가를, 사랑하는 사람을, 행복하게 하기 위해 살고 있는 것이다.- P334

비는 누군가가 소종한 사람을 생각하며 흘리는 ‘사랑의 눈물‘이거든요.- P35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