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브라이슨의 셰익스피어 순례
빌 브라이슨 지음, 황의방 옮김 / 까치 / 2009년 7월
평점 :
절판


 

 세상에는 다양한 카더라 혹은 음모론이 존재합니다. 인류가 정말 달에 다녀왔는가부터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은 부인의 이론을 훔친 것이다 까지. 혹은 세익스피어는 실존인물이 아니다까지 있습니다.

 

 이 주장들의 공통점은 모두 증거가 매우 불충분하거나 거의 없다는 것입니다. 반대로 저 주장들은 반박하는 증거들은 너무 많거나 혹은 거의 확실합니다.

 

 이 책은 셰익스피어의 과거에 대한 기록들이 거의 대부분 다뤄져 있습니다. 셰익스피어에 대한 억측들이 존재하는 이유는 그에 대한 과거의 기록이 매우 적다는 데 있습니다. 사실 그 시기에 셰익스피어보다 더 유명했거나 셰익스피어 만큼 유명했던 많은 희곡 작가들의 기록 또한 거의 전무합니다. 그 당시 희곡작가의 사회적 지위는 무척 낮았습니다. 사실 16세기의 자료가 하나라도 남아있다는 사실에 우리를 감사해야 합니다. 이는 마치 화석이 하나라도 발견되면 감사해야하는 이유와 같습니다. 진화론을 부정하는 사람들은 흔히 잃어버린 고리에 해당하는 화석이 없다는 사실을 근거로 듭니다. 화석이 존재하기 얼마나 어렵고 발견되기는 게 얼마나 드문 일인지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에 하는 주장입니다.

 

 셰익스피어가 없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고 셰익스피어가 실은 프랜시스 베이컨이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가능성이 희박하고 근거도 없습니다. 가령 몇 백년 후의 사람들이 스티브 잡스와 빌 게이츠는 실은 동일 인물이었다고 주장하는 것과 같습니다. 물론 지금은 워낙 자료가 많이 남아있어서 그런 일은 없겠지만 현존하는 자료들이 아주 조금만 존재한다면 그렇게 주장하는 사람이 분명 있을 것입니다.

 

 이 책은 셰익스피어가 살던 당시의 모습을 실감나게 그려냅니다. 그리고 그 속에서 셰익스피어의 흔적들은 하나씩 하나씩 풀어나갑니다. 한 밤 중에 이 책을 읽으면 왠지 타임머신을 타고 그 시대로 순간이동하는 듯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마치 역사를 연구하는 학자가 된 듯 했습니다.

 

 셰익스피어가 활동했던 시대의 역사와 셰익스피어의 흔적을 찾아나서고 싶은 사람은 빌 브라이슨의 모험에 동참하시기 바랍니다. 빌 브라이슨의 재기넘치면서도 진지한 모습을 따라가다보면 어느새 셰익스피어의 윤곽이 조금씩 잡힐 것입니다. 아마도 셰익스피어는 자신만만하면서도 왠지 장난꾸러기같은 미소를 지으며 여러분을 맞이할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