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팅하기 전에 알았다면 좋았을 것들
Yona & MJ 지음, 니나킴 그림 / 콜라보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이 재밌어보여서 호기심에 읽어본 책이다. 의외로 주위 사람들을 보면 소개팅을 많이 했다는 사람이 별로 없다. 나는 소개팅을 많이? 한 거 같다. 이 부분에 대해서 고찰해보면 애인이 있는 사람은 당연히 소개팅을 안한다. 나는 살면서 애인이 없는 시간이 남들보다 많았다. 소개팅 아니면 여자 만날 기회가 없어서 왠만하면 소개팅은 거절하지 않고 했다. 그래서 남들보다 많이했다. 그런 입장에서 봤을때 이 책은 소개팅하기 전에 읽어볼만한 책이다. 솔직하고 정확하게 소개팅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나는 소개팅을 많이 해서 그런지 대부분 공감가는 내용들이었다. 하지만 소개팅을 처음할 당시의 나의 모습을 돌아본다면 이 책은 그 당시의 나에게 큰 도움이 될 꺼 같다. 물론 책으로 모든 것을 알 수는 없지만 간접 경험도 경험이다. 어느 정도 소개팅을 해본 사람이라면 이 책을 읽으면 자신의 부족한 점을 보완할 수 있고 상대방의 심리나 여러 배려나 소개팅 팁들을 얻을 수 있다.  

 

 소개팅은 분명 어색한 자리다. 그 어색함을 극복하고 상대방과 편하게 대화하는 것만으로도 성공이다. 소개팅도 이래저래 복잡하게 생각할 거 없이 단순하게 접근하는 것이 나는 좋다고 생각한다. 너무 무리해서 자신을 포장하지도 말고 처음부터 너무 솔직하게 다가가는 것도 좋지 않다. 너무 자신을 포장하면 나중에 분명 감당하기 힘들 것이다. 자신의 솔직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좋다. 어차피 될 소개팅은 되고 안 될 소개팅은 안된다. 하지만 처음부터 너무 솔직하게 자신의 단점이나 부족한 점을 드러낼 필요는 없다. 당신의 장점을 알기도 전에 마음을 접을지도 모른다.

 

 소개팅을 많이 했지만 나도 소개팅으로 사귄 적은 한 번 뿐이다. 역시 소개팅으로 자신과 잘 맞는 사람을 만나기는 힘들다고 본다. 하지만 그조차도 안한다면 가능성은 제로다. 자연스러운 만남이 최고지만 소개팅도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시간으로 여기고 나가보자. 소개팅 하기 전의 설렘으로도 충분히 사는 게 조금은 더 행복해질지 모르니까.

 

 여기서 주의사항은 소개팅하기 전에 신중할 필요는 있다. 시간과 돈, 체력을 너무 낭비해서는 안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