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하라의 과학블로그 - 현대과학의 양면성, 그 뜨거운 10가지 이슈 살림 블로그 시리즈 4
이은희 지음, 류기정 그림 / 살림 / 200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하리하라 이은희작가의 저서를 좋아한다. 무엇보다 내가 그녀의 책을 좋아하는 이유는 그녀의 책이 쉽고 친절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글이 굉장히 편하게 술술 읽힌다. 부담없이 읽을 수 있어서 좋다.

 

 한편으로는 너무 쉽게 읽히는 게 아닌가 싶다. 청소년도 볼 수 있게 눈높이를 낮춘 책이어서 그런지 이번 책도 익숙한 내용, 이미 알고 있는 내용들이 대부분이었다. 이미 아는 내용이면 보통 지루하기 마련인데 그래도 그녀의 책은 재미있게 읽힌다. 쉬어 가는 셈치고 가볍게 읽을 수 있어서 좋다.

 

 이 책은 과학의 양면성에 대한 10가지 이슈를 다룬다. 항생제, 유전자 조작 식품, 시험관 아기, 장기이식, 비만, 환경호르몬, 백색식품, 다이어마이트, 원자력에너지, 석유에너지를 다룬다. 이 중에 나는 다이어마이트와 석유에너지가 인상깊었다. 다이어마이트를 만든 노벨의 생애와 노벨상에 대해 좀 더 알 수 있어서 좋았다. 노벨상을 거부한 사르트르는 자신의 라이벌 카뮈보다 상을 늦게 줘서 거부했다고 한다. 이게 사실이라면 참 놀랍다. 책에는 소개되지 않았지만 노벨 물리학상을 받은 리처드 파인만의 일화도 재밌다. 파인만은 노벨상 수상 소식을 듣고 상을 받을까 말까 고민했다고 한다. 상을 받으면 너무 주목을 받게 되고 피곤할 거 같아서 였다. 그래서 고민하던 중 어느 날 택시를 타던 중에 택시 기사에게 고민을 이야기했다. 그런데 그 택시 기자 왈 "음, 그런데 선생님. 오히려 노벨상 수상을 거부하면 더 주목을 받게 되지 않을까요?" 파인만은 이 얘기를 듣고 수상을 결심했다고 한다. 파인만처럼 똑똑한 사람보다 택시기사가 더 현명할 수 있다는 점에서 흥미로운 일화이다.

 

 기본적으로 쉽고 재미있고 깔끔한 책이다. 부담없이 편하게 읽을 수 있는 과학대중서임이 틀림없다. 청소년들도 이 책을 읽으면 조금은 과학을 좋아하게 되지 않을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