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가기 전에 읽어야 할 책 - 의사인 내가 이제야 안 것 -患者必讀
니미 마사노리 지음, 권승원 옮김 / 청홍(지상사) / 2016년 12월
평점 :
절판


 

 다시 읽어보고 싶은 책이다. 도서관에서 빌려서 보았다. 니미 마사노리는 내가 좋아하는 저자이다. 언젠가 그의 카테고리도 만들어야 할 듯 싶다. 현재 읽다가 만 그의 책을 다시 읽어야 할 것 같다.

 

 니미 마사노리 그는 일본의 의사이다. 의사이지만 의학에서 쉽게 치료하지 못하는 환자들의 불편 증상들에 대한 한계를 느끼고 한의학을 접하게 된다. 한의학의 매력을 느껴서 일본의 의사들에게 한의학을 알리는 선구자이다.

 

 이 책은 저자의 30년 임상과 고민에서 나온 결과물이다. 솔직하고 정직한 책이다. 현대 의학의 장점과 함께 맹점도 이야기한다. 의학의 역사를 조금이라도 알면 그동안 얼마나 많은 의학지식들이 변화해왔는지 알 수 있다. 현재 우리가 상식이라고 생각하는 의학지식들도 가까운 미래에 뒤집힐 수 있다. 지금 의사들이 하고 있는 치료들은 현재 상황에서 최선의 치료이다. 하지만 미래에는 잘못된 치료로 밝혀질 치료들도 상당히 많을 것이다.

 

  다양한 질환들에 대해 저자의 생각을 담았다. 매우 공부가 되고 도움이 되는 책이었다. 한 번 더 읽어보고 싶은 책이다. 아니 두고두고 여러 번 읽어보고 싶은 책이다.

 

 의료에 종사하고 계신 분이나 의학이나 건강에 관심이 많으신 분들을 한 번 읽어보시길 추천드린다. 알기 쉽게 대중의 눈높이에 맞춰 쓴 책이다. 현대 의학에 대한 저자의 솔직한 견해를 들어보시길 바란다. 책 제목대로 병원 가기 전에 읽어야 할 책이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질환에 대해서만이라도 한 번 읽어보길 권해드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