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무렵에 면도하기 - 첫번째 무라카미 라디오 무라카미 라디오 1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권남희 옮김, 오하시 아유미 그림 / 비채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하루키의 책에 푹 빠졌네요. 장편 소설 <기사단장 죽이기>를 즐겁게 읽고 에세이 <저녁 무렵에 면도하기>를 읽었습니다. 즐거운 여행을 마치고(<기사단장 죽이기>를 읽고) 집에 돌아와서 편안히 휴식을 취하는 듯 한(<저녁 무렵에 면도하기>를 읽은) 느낌입니다.

 

 <저녁 무렵에 면도하기>는 전에 읽었는지 기억이 확실치 않습니다. 뭔가 읽으면서 익숙한 들어본 이야기인 듯 하면서도 전혀 처음보는 듯한 느낌도 있었습니다. 뭐 읽었는지 안 읽었는지 중요하지 않은 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즐거운 독서였습니다. 정말 기분좋은 독서였습니다. 뭔가 하루키씨의 이런 가볍고 소소한 에세이를 읽으면 마음이 편안하고 여유로워 지는 거 같습니다. 기분전환이 된다고 할까요? 현실에서 받은 스트레스나 고민, 문제거리들에서 잠시 자유로워 질 수 있습니다. 책을 읽고 나면 "그래, 그 까짓 문제들 별거아냐~" 라는 생각도 조금이나마 듭니다. 어느 정도 환기작용을 하는 거 같습니다. 가끔씩은 이렇게 마음의 참을 활짝 열고 신선하고 유쾌한 공기를 호흡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거 같습니다.

 

 <샐러드를 좋아하는 사자>, <채소의 기분, 바다 표범의 키스>, <저녁 무렵에 면도하기> 까지 무라카미라디오 3부작을 모두 읽었습니다. 그리고 한정판까지 구입했습니다. 한정판이 도착하면 다시 또 읽고 싶을 정도입니다. 그만큼 부담없이 즐겁게 가볍게 읽을 수 있는 하루키의 에세이 3부작입니다. 

 

 그나저나 하루키씨는 제목을 정말 잘 짓는 거 같습니다. 책 제목도 그렇고, 이번에 기사단장 죽이기를 읽으면서 각 장 마다 제목도 너무 마음에 들었습니다. 하루키씨 책에 푹 빠진 즐거운 시간들이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