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의 위안 - 불안한 존재들을 위하여
알랭 드 보통 지음, 정명진 옮김 / 청미래 / 201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철학의 위안>은 알랭 드 보통의 철학 에세이이다. <젊은 베르테르의 기쁨>의 개정판이다. 이번에 알랭 드 보통의 카테고리도 만들었다. 나는 알랭 드 보통의 책을 즐겨보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 즐겨볼 것 같다.


 알랭 드 보통은 한국뿐아니라 국제적으로도 사랑받는 베스트셀러 작가이다. 아직 그의 연애소설을 읽어보진 못했지만 서친분들의 호평일색이어서 언젠간 읽어보고 싶다. 나는 그의 소설보다는 철학에세이쪽을 많이 읽어보았다. 모두 만족스러웠다. 그의 글은 대중적이다. 편안하고 쉽게 읽힌다. 어렵게 골치 썩혀야 하는 철학이 아닌 우리가 직면한 현실 속의 문제들을 진단하고 적절한 처방을 내려준다. 철학을 통해 현대인들의 불안을 치료하고 위안을 주는 그는 대중철학자이다. 


 이 책에서는 6명의 철학자들의 생애와 생각을 보여준다. 6가지 철학적 주제들을 통해 불안한 존재들에게 위안을 준다. 소크라테스의 말을 빌려 인기 없는 존재들을 위로한다. 에피쿠로스를 통해 가난한 존재들을 위로하고 세네카, 몽테뉴, 쇼펜하우어, 니체를 통해 좌절한 존재, 부적절한 존재, 상심한 존재, 어려움에 처한 존재들을 위로한다. 각각의 철학자들을 더욱 심도있게 탐구해보고 싶어졌다. 


 정말로 철학이 내게 위안을 줬는지는 모르겠다. 책을 읽을 때는 분명한 위안을 받았다. 하지만 삶을 살아가면서 앞으로 겪게 될 풍파를 이겨낼 힘을 줬는지는 모르겠다. 책 한 권으로 너무 많은 것을 바라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훗날 힘들때 이 책을 찾아보거나 가끔씩 읽어보고 싶다. 읽을 때마다 위안을 받을 수 있을 것 같은 책이다. 삶에 대한 지혜가 담겨있는 책이다. 철학이란 무릇 이러해야 하지 않나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