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이주 프로젝트 - 생존하라, 그리고 정착하라 테드북스 TED Books 5
스티븐 L. 퍼트라넥 지음, 구계원 옮김 / 문학동네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문학동네에서 테드북스시리즈가 나왔습니다. TED 강연을 본래 좋아하는지라 반가운 책이었습니다. 한 때 혼자 밥 먹으면서 TED 강연 동영상을 보곤 했습니다. 재미있는 주제의 강연들이 많습니다. 그런 강연들을 얇은 책으로 만나볼 수 있게 되어서 감사합니다. 

 이 책은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인간의 화성이주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과연 화성이주가 실현가능한지, 실현가능하다면 언제, 어떻게 가능한지, 화성이주의 장애물들은 무엇이며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에 관한 이야기들을 과학적으로 다루고 있습니다.

 일론 머스크 평전을 읽게 된 후, 화성이주가 꿈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 멀지 않은 미래에 인간은 또다시 커다란 한 발자국을 내딛을 것입니다. 일론 머스크는 2025년에 화성에 유인 우주선을 보내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그는 계획을 다소 이른 시기에 발표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의심스럽지만, 그래도 2025년에서 2030년 사이에는 인류가 화성에 도착할 것입니다. 앞으로 불과 10~15년 정도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화성으로 이주해서 화성에 터전을 자리 잡기까지는 수많은 난관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다들 아시다시피 화성은 인류가 생존하기에 적합한 환경이 아닙니다. 인간의 생존에 필요한 산소, 물, 음식이 없습니다. 그리고 기압 또한 지구의 100분의 1이기 때문에 우주복을 입지 않고는 생활할 수 없습니다. 화성을 지구화시키는 것은 이론적으로는 가능합니다. 문제는 시간과 비용입니다. 과학자들이 예상하기로는 천 년 정도의 시간이면 화성을 지구화 시킬 수 있으리라 봅니다. 물론 이는 매우 비관적인 예측입니다. 앞으로 과학기술의 발전을 고려하지 않은 것입니다. 화성의 극점에 있는 얼음을 녹여서 물을 만들고, 화성의 이산화탄소를 질소와 산소로 바꿔나가야 합니다. 어려운 일이지만 불가능한 일은 아닙니다. 

 화성이주를 상상해보는 것 만으로도 즐거웠습니다. 여러 과학적인 지식들도 재미있습니다. 짧지만 알찬 책입니다. 앞으로도 테드북스 시리즈를 즐겁게 보게될 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