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제이 굴드를 만나기까지 참 오래 걸렸습니다. 리처드 도킨스의 책을 보면서 자연스럽게 그와 견해차이로 논쟁을 벌였던 스티븐 제이 굴드를 알게되었습니다. 한 번 봐야지 봐야지하며 미루다가 우연히 도서관에서 다른 책을 빌리려다 옆에 이 책이 있어서 큰 맘 먹고 꺼내들었습니다. 생각보다 재밌고 편하게 읽을 수 있는 책이었습니다. 대중들에게 과학을 알리는 저자답게 읽기에 불편함이 없는 글이었습니다. 


 1980년도에 출간된 책입니다. 상당히 오래된 책이라서 해묵은 지식들이 담겨있지만, 그래도 그것을 풀어내는 저자의 솜씨 덕분에 책을 즐겁게 읽었습니다. 

















 리처드 도킨스와 스티븐 제이 굴드 사이의 흥미로운 논쟁을 정리한 책 <유전자와 생명의 역사> 입니다. 둘의 견해 차이를 더욱 자세히 확인해보고 싶습니다. 


 아래는 다윈의 자연 선택에 대해 아주 잘 정리된 글이라서 소개해보겠습니다.


 다윈은 자신이 생각했던 자연 선택의 매커니즘을 다음과 같이 네 가지 과정으로 정리했다.

 첫째, 자연계에서는 기하급수적 증가의 원리에 따라 항상 생존 가능한 개체수보다 더 많은 개체가 탄생한다. 둘째, 대부분의 자연 개체군에는 변이가 존재하며 변이 중에서 어떤 것은 유전된다. 셋째, 개체들 사이에서는 생존을 위한 투쟁이 벌어지고 각 생물들은 서로서로 경쟁하게 된다. 넷째, 이러한 생존을 위한 경쟁이 약간이라도 이로운 특성을 계속 누적시켜 새로운 종이 생겨나도록 작용한다. -p404



 책을 읽으면서 가장 재미있었던 부분에 대해 이야기해보겠습니다. 매미는 땅 속에서 17년 혹은 13년 동안 살다가 여름이 되면 한꺼번에 땅위로 올라와서 잠시 살다갑니다. 도대체 왜 이런 생존방식을 택한 걸까요? 전에 어떤 책에서 매미는 13년 혹은 17년의 생존주기는 있어도 12, 14, 15. 16년이나 18년은 없다고 굉장히 신기하다고 했던 글을 읽었었습니다. 그 저자는 아마도 이 책 <다윈 이후>를 읽지 않았나 봅니다. 가설이긴 하지만, 이 책에서 매미의 생존방식과 생존주기에 관한 멋진 가설을 소개해주고 있습니다. 매미의 생존방식을 '포식자 포만' 전략이라고 합니다. 짧은 시간 동안에 홍수처럼 쏟아져나와서 포식자들이 미처 다 먹어치우지 못하게 하는 방법입니다. 우리도 만약 한 끼 식사에 몇 십, 몇 백, 몇 천인분이 나오면 아무리 많이 먹는 푸드 파이터라도 대부분은 먹지 못하고 남기게 될 것입니다. 이런 전략을 포식자 포만 전략이라고 합니다. 다음은 생존주기에 관한 가설입니다. 본문을 인용하겠습니다.


 매미의 주기에는 13과 17년은 있어도 12, 14, 15, 16년이나 18년은 없는데 그 이유는 무엇일까? 13과 17은 공통적인 성질을 지니고 있다. 그 둘은 어떤 포식자의 수명보다도 길면서 동시에 소수(1과 자기자신으로만 나누어지는 수)이다. 다수의 잠재적인 포식자들은 2년에서 5년까지의 생활 주기를 가지고 있다. 그들이 주기 매미의 출현을 고려해 그와 같은 생활 주기를 결정한 것은 아니지만(그들의 절정기는 매미가 출현하지 않는 해인 경우가 많다.) 매미의 주기와 그들의 주기가 일치하는 시기에는 매미를 열심히 먹어 치울 것이 분명하다. 생활 주기가 5년인 포식 동물을 예로 생각해 보자. 매미들이 15년마다 나타난다면 번번이 포식 동물에게 잡아먹히게 될 것이다. 매미는 큰 숫자의 소수를 주기로 택해 주기가 일치할 가능성을 극소화 한다. 13과 17년 주기는 그보다 작은 숫자로는 따라 잡히지 않는다. -p140  


 의문점이 완전히 가시는 것은 아니지만 너무나 멋진 가설입니다. 리처드 도킨스의 책 제목 <현실, 그 가슴 뛰는 마법>처럼 매미의 생존 주기는 가슴 뛰는 현실입니다. 포식자들을 피하기 위해 자신들의 주기를 큰 소수로 선택했습니다. 물론 매미가 의도적으로 선택한 것이 아니고 자연이 그렇게 선택한 것입니다. 자연선택, 진화, 너무나 멋집니다!


 이 책에는 이런 재미있는 과학과 진화에 관련된 에피소드들이 소개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사회과 과학과의 관계에 대해서, 과거에 엉터리 이론들에 대해서도 재조명해줍니다. 도킨스와 다른 점은 도킨스는 엉터리 이론들에 대해 맹렬히 공격하고 조롱하는 타입이라면 스티븐 제이 굴드는 한 발 물러서서 그들이 왜 엉터리 이론을 전개할 수 밖에 없었는지를 이야기합니다. 물론 조롱할 때도 있지만 엉터리 이론도 그 당시에는 합리적인 이론이었다는 것을 이야기해줍니다. 도킨스보다 훨씬 포용적이고 부드러운 어투과 글이었습니다. 아주 훌륭한 과학 책입니다. 앞으로 스티븐 제이 굴드도 자주 만나게 될 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