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영화, 끝내주는 영화, 환상적인 영화, 죽이는 영화. 매드 맥스를 소개합니다!

 

 일단 별점 10점 만점. 차근차근 영화이야기를 해보자.

 

감독: 조지 밀러

출연배우: 톰 하디, 샤를리즈 테론, 니콜라스 홀트

 

관람객 평점, 네티즌 평점, 기자.평론가 평점까지 모두 높다. 특히 평론가 평점 8.75는 굉장히 높다. 전문가들은 무슨 재미로 영화를 보나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평점을 짜게 준다고 생각했었는데, 이 영화는 현재 대다수의 관람객들의 마음을 휩쓸고 있다.

 

 예전에 예고편을 봤을 때 보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개봉 후 네이버에 검색해봤더니, "별로다, 실망이다. 재미없었다."라는 의견이 많아서, 안 보려고 했었다. 그러다, 지인을 만났는데, 강력 추천해주셔서 믿고 보게되었다.

 

 내용에 앞서 감독과 배우를 조금 살펴보자. 먼저 감독부터 보자. 조지 밀러. 잘 모르는 감독, 감독 소개를 보니 참 재미있는 이력을 가진 감독이다. 영화광인 외과의사였다가 멜 깁슨을 주연으로 한 영화 <매드맥스>로 화려하게 영화감독으로 데뷔하신 분이다. 그리고 다시 <매드맥스:분노의 도로>로 우리에게 돌아오신 감독이다. <꼬마돼지 베이브>의 감독이시기도 하다.

 배우를 보자, 톰 하디. 어디서 봤나 싶었더니, <다크나이트라이자>에서 악당 베인역을 맡았던 배우이다. 여배우 샤를리즈 테론, 어디서 많이 본 듯한 배우인데, <프로메테우스>에 출연했던 배우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니콜라스 홀트. 아는 배우다! 영화 <웜 바디>의 주연배우이며, 엑스맨시리즈에도 출연했고, 아무튼 자주 본 배우이다. 연기도 잘하고, 왠지 호감이 가는 훈남배우다.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 일을 낼 것 같은 친구다. 톰 하디와 샤를리즈 테론의 연기도 정말 인상깊었다. 특히 샤를리즈 테론의 연기와 감독이 만들어내는 영상은 선명하게 관객의 마음 속으로 파고들어 액자 속에 오랫동안 기억될 듯 싶다.

 

 (밑에 글에는 스포가 아주 약간 있을 수 있습니다.)

 

  스포는 자제하고, 영화이야기를 조금 해보겠다. 배경은 사막, 소재는 자동차. 그리고 배경은 세기말 황폐해진 지구. 그리고 부록으로 미녀들과 기타맨!!! 특히나 영화를 전체적으로 관통하는 음악은 끝내준다!!! 거기에 거대하고 장엄한 영상미까지. 사막의 모래폭풍과 노을진 모래언덕의 영상미는 웅장하고 아름답다.

 

 미친 세상. 내가 미친 건지 세상이 미친 건지 알 수 없는 세상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치는 주인공 맥스(톰 하디). 구원을 원하는 퓨리오사(샤를리즈 테론). 광남에서 훈남으로 변해가는 녹스(니콜라스 홀트).

 

 영화는 보여준다. 구원은 없다고, 도망쳐 도착한 곳에 낙원은 없다고, 하지만 희망을 가진 자, 사랑을 간직한 자는 스스로를 구원할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