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움직이는 승부사 제갈량 - 승부처는 사람에게서 나온다 WISDOM CLASSIC 6
자오위핑 지음, 박찬철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1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삼국지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특히 제갈량을 좋아한다면 읽어보시길, 또는 조직을 관리하고 통솔하는 분들도 읽어보시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그 외 사람들도 읽어 볼 만한 책이다.

 

 자기계발책이 될 수도 있겠고, CEO나 관리자들의 위한 경영서가 될 수도 있는 책이다.

 

 제갈량에게서 배울 점이 많다는 것에는 누구나 동의 할 것이다. 불새출의 천재, 제갈량의 삶을 통해서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을 것이다.

 

 자오위핑의 다른 책 <자기통제의 승부사 사마의>를 읽고 굉장히 재미있고 유익하게 잘 읽어서 이 책도 읽게 되었다. 개인적으로는 <자기통제의 승부사 사마의>가 훨씬 괜찮았다. <자기통제의 승부사 사마의>에서는 고사를 훨씬 더 적절하고 객관적으로 풀었는데, <마음을 움직이는 승부사 제갈량>에서는 조금 주관적인 해석이 아닌가 싶은 공감이 안되는 부분들이 더러 있었다. 제갈량의 순수한 의도를 한낱 처세술로 치부하는 듯한 그런 느낌이 들었었다.

 

 제갈량은 너무 멋진 몽상가였다. 그는 꿈을 이루기 위해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북벌은 그에게 숙원이며 꿈이었다. 비록 이루지는 못했지만, 수많은 사람들의 가슴속에 영웅으로 기억되었다. 그는 또한 백성을 사랑하고, 인재를 사랑한 좋은 정치가였으며, 상대를 손아귀에서 가지고 노는 전략의 귀재였으며, 무기나 수레를 발명하기도한 발명가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