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주식을 사라 - 왜 내가 사면 떨어지고 팔면 오를까?
백관호 지음 / 에디터 / 201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장황한 주식의 이론이나 기초적인 것에 대한 이야기는 하지 않는다. 이 책은 주식을 할 때 알아야 할 원론적인 부분, 지켜야 할 규칙들, 마음가짐, 자세나 태도에 대해서 이야기 한다.

 

 주식을 시작하는 초보나 주식을 하는 중수이상이나 한 번쯤 읽어볼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모든 진리는 하나로 통한다고 하듯이, 이 책에 나오는 것들은 주식 외에도 통용될 수 있을 것이다.

 

 나는 최근에 주식을 시작해서 하고 있다. 하면서 그리고 책을 읽으면서 하나하나 배워가고 있다. 주식은 참 어렵다. 처음에 쉽다고 생각했는데, 알면 알수록 하면 할수록 어렵게 느껴진다. 역시나 주식을 할 때도 가장 중요한 것은 마음가짐이고, 더 나아가서는 원칙을 지키는 것이다. 처음에 시작 할 때 생각은 욕심없이 우리나라 주가지수에 투자하는 코덱스레버리지(ETF)를 하려고 했는데, 이게 하다보니 욕심이 커져서 다른 수익률 높은 것을 찾게 되고 조금씩 사보다 손해만 보고 있다. 다행히 코덱스레버리지에서는 이익을 봐서 다른 손해를 상쇠하고 있지만, 참 생각처럼 맘처럼 되지 않는다. 당연하지만 미래는 예측불가능하고, 이건 당연하지 않지만 머피의 법칙은 나를 따라다닌다. 정말 희한하게 사면 가격이 떨어지고 팔면 가격이 오른다. 당연히 주식을 살 때 오를 것으로 기대를 하고 사는데, 사면 떨어지고, 더 떨어질까 무서워서 파는데 팔면 또 가격이 다시 올라간다. 이렇게 써놓고 보니 정말 적절한 머피의 법칙의 예인 것 같다.

 

 주식은 분명 수익율이 좋다. 하지만 역시 세상은 공평한게 위험률또한 높다. 주식을 하려면 책을 많이 읽고 공부를 한 후 투자를 하거나, 소액으로 조금씩 하면서 같이 책을 보면서 공부해나가거나 해야 할 것이다. 특히 주식은 당장 필요하지 않은 돈, 없어도 되는 여유자금으로만 해야 할 것이며, 절대 욕심을 부려서는 안된다. 주식으로 패가망신한 사람, 자살한 사람 수도 없이 많다는 것을 항상 명심해야 할 것이며, 주식은 도박과 똑같다. 투기성이 강하다. 현명한 투자자가 될 자신이 없다면, 절대로 주식에 손을 대선 안 될 것이다.

 

 이 책은 주식의 위험성에 대해서 끝없이 경고하고 있다. 어리석은 투자자가 되지 않게 도와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