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시일反 - 10인의 만화가가 꿈꾸는 차별 없는 세상 창비 인권만화 시리즈
박재동 외 지음 / 창비 / 2003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희재 화백의 만화로 된 사기와 삼국지를 재밌게 읽었다. 이희재씨의 다른 책을 찾아보던 와중에 이 책을 주문하게 되었다.

 10인의 만화가가 함께 쓴 인권에 관련된 책이다. 2003년도에 출간되었다.

 

 읽으면서 마음이 무거운 느낌, 그래도 지금은 이 때보다 많이 나아졌을 꺼라는 희망, '사람들은 왜 대체 남을 차별하는 걸까' 하는 생각, 그리고 나는 혹시 그런 적이 없었나 반성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책은 주로 외국인 노동자, 여성, 장애인, 성소수자 등의 이야기를 다룬다. 작가 분들이 직접 취재하고 만든 작품이라 현실을 반영하고 있다. 만화 속에 그려지는 모습들이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야기라는 사실을 떠올리면 마음이 한층 더 무거워졌다.


 누군가에겐 일상이 누군가에겐 고통받고 차별받는 현실이다. 특히 장애인들의 편의를 위한 시설들이 더욱더 많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상기시켜줬다. 


 나는 더디지만 인류가 조금씩 진보하고 있다고 믿는다. 인권이 확대되고 차별이 줄어드는 방향으로 계속해서 나아가리라 믿는다. 믿지만 말고 나도 공부하고 노력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