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끼리 공장의 해피엔드 무라카미 하루키 에세이 걸작선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김난주 옮김, 안자이 미즈마루 그림 / 문학동네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루키 에세이집입니다. 내용은 좋았지만 그림이 많아서 아쉬웠습니다. 


 하루키 에세이 걸작선 세트 5권 중에 마지막으로 읽은 책입니다. 걱정입니다. 앞으로 부담없이 편하게 읽을 책이 없습니다. 하루키 책들 중 혹시 안 읽은 책이 있나 찾아봐야겠습니다. 항상 다 읽었겠지 했는데 안 읽은 책이 이렇게 있더군요. 




 이 책을 읽고 반성한 점 하나.


 하루키는 학창시절까지만 해도 지각을 자주 하는 학생이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본인의 가게를 하면서부터는 절대 지각을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직원들에게 지각을 하지말라고 해야하는데 본인이 지각을 하면 직원들이 그 말을 듣겠냐 싶어서 그랬다고 합니다. 


 저는, 지각을 자주 합니다. 참 안 고쳐지는 습관입니다. 나쁜 습관입니다. 직원 분들에게 모범을 보이기 위해서도 앞으로 절대 지각을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장편소설을 집필할 때는 엄청난 노동을 감당해내는 하루키씨지만 이렇게 에세이나 여행집을 쓰는 하루키씨는 참 부럽습니다. 맨날 놀고 먹고 영화보고 한가롭게 돌아다닙니다. 그래서 과거에는 낮에 은행에 가거나 돌아다니면 주위사람들이 백수라 생각하고 쳐다보았다고 합니다. 


 저는 언제부턴가 시간에 쫓기고 조급한 마음을 가지게 됐습니다. 놀거나 쉴 때도 예전처럼 만사태평해지지가 않습니다. 그런 저지만 하루키의 에세이를 읽을 때만큼은 만사태평하게 즐거운 휴식을 취합니다. 때론 에세이 속 하루키처럼 잠깐이라도 느긋하고 태평하게 살고 싶습니다. 


 이 에세이를 읽으면서 하루키는 역시 탁월한 이야기꾼이라는 생각을 몇 번이고 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