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얼굴을 찾을 때까지 믿음의 글들 240
클라이브 스테이플즈 루이스 지음, 강유나 옮김 / 홍성사 / 2007년 1월
평점 :
품절


생각보다 재밌게 읽고 있는중. 내일 예비군 훈련때문에
멀리 충북 괴산군 어느 무인텔에서

˝신성한 자연은 질투하지 않는단다. 신들, 네가 항상 걱정하는 신들은 전부 시인들이 거짓말로, 엉터리로 지어 낸 거야. 이 문제는 백 번도넘게 토론했잖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