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탐정 코난 93
아오야마 고쇼 지음 / 서울미디어코믹스(서울문화사)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화책 즐겨읽기 754



죽여도 풀리지 않는다

― 명탐정 코난 93

 아오야마 고쇼/오경희 옮김

 서울문화사, 2017.10.30.



“이럴 수가. 이럴 수가.” “으이그, 찌르기 전에 제대로 대화부터 했어야지!” (33쪽)


“그래, 맞아! 우루시바라를 불태워 버린 건 바로 나야!” “근데 왜? 넌 우루시바라한테 원한도 없잖아?” “원한은 없지만 약점은 잡혀 있었지. 내가 시합에 나갈 수 있게 너한테 부상 입혀 달라고, 우루시바라한테 부탁한 게 나거든!” (128쪽)


“이런 데서 뭐하고 계신 거예요?” “검도대회 소릴 듣고 있었단다. 내리치는 바닥 소리, 죽도가 부딪치는 소리, 기술을 날리는 높은 발성, 여기까지 새어나오는 그 소릴 들으며 옛날을 그리워하고 있었지.” (144쪽)



  누구를 얼마든지 미워할 수 있습니다. 미운 나머지 죽이고 싶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쯤에서 생각해 볼 노릇입니다. 미운 누구를 죽이면 미움이 사라질까요? 미운 누가 어떤 일이 있어 죽어버리면 내 미움도 사라질 만할까요?


  《명탐정 코난》(서울문화사, 2017) 아흔셋째 권을 보면 미움 탓에 누구를 죽이려 한 사람이 있습니다. 칼부림이나 불부림 탓에 끝내 누가 목숨을 잃기도 하지만, 고맙게도 목숨을 잃지 않기도 합니다.

  그런데 어느 자리 어느 일이건, 찬찬히 마음을 열어 끝까지 기다리면서 이야기를 할 수 있다면 모든 앙금은 사라질 수 있어요. 앙금이란 미움을 일으킨 그쪽하고 미움을 생각한 나, 두 곳에 함께 있거든요.


  미운털인 누구를 죽이고 난 뒤를 생각해 보기도 해야 합니다. 미운털인 누가 이 땅에서 죽고 없으니 홀가분할까요? 나한테 미운털인 아무개가 뜬금없이 목숨을 잃고 나면, 몸을 이 땅에서 잃고 나서 허깨비가 되어 우리 곁을 맴돌지는 않을까요? 그리고 미운털은 아니지만 내 아픈 곳을 아는 누구를 죽인 짓도 나한테 새로운 아픈 곳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명탐정 코난》 아흔셋째 권 뒤에도 새로운 일이 벌어지겠구나 싶은데, 이 아이 코난은 언제까지 이 탐정길을 걸어야 할까요. 언제쯤 제 속내를 털어놓을 수 있을까요. 2018.3.2.쇠.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시골에서 만화읽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