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이야기 5
타니카와 후미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화책 즐겨읽기 719



사랑스런 나한테 시간을 쓰고 싶어

― 솔로 이야기 5

 타니카와 후미코 글·그림

 한나리 옮김

 대원씨아이 펴냄, 2017.8.15. 6000원



“아니, 하루하루를 즐기며 살고 있나 싶어서. 라이브 때도 우물쭈물거리던데 재미없었어?” (17쪽)


‘타카히로랑 헤어지자. 사실은 계속 그러고 싶었어. 외롭다는 이유로 함께 있는 건 싫어. 사랑스러워 견딜 수 없기에 바라고 싶어. 외롭고 외로워도 혼자서 설 수 있는 내가 되고 싶어.’ (42쪽)


“근데 정말 기뻤던 건 기억해. 동글동글한 글씨체로 적힌 리카의 편지 덕분에 버텼던 것 같아. 이렇게 많은 편지만큼 리카는 자신의 시간을 나한테 내줬구나 싶어서.” (128쪽)



  아침을 열면서 오늘 하루는 무엇을 하면서 기쁨을 지을까 하고 생각합니다. 어제하고 똑같은 일을 하는 하루를 떠올리지 않습니다. 어제까지 살아온 만큼 한 걸음씩 더 나아가는 새로운 하루를 생각합니다. 오늘은 오늘 나름대로 조금 더 자라면서 바라볼 수 있는 살림을 생각해요.


  아이들 손놀림이 날마다 자랍니다. 키도 몸도 자라지만, 손놀림이나 발놀림도 날마다 달라집니다. 어른은 아이와 달리 날마다 손놀림이나 발놀림이 더디어질까요? 어쩌면 이와 같으리라 여길 수 있지만, 어른은 어른 나름대로 무르익거나 깊어지는 손놀림이나 발놀림이 있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아이도 어른도 마음이 자라면서 깊어진다고 느껴요.


  나무 한 그루를 바라보는 마음이 자랍니다. 세간을 건사하는 손길이 자랍니다. 이웃을 마주하는 눈길이 자랍니다. 책 한 권을 읽거나 영화 한 편을 보는 생각이 자랍니다. 이러면서 바람이나 햇볕이나 구름이나 빗물이나 흙을 만지는 숨결도 나란히 자라요.


  사랑스러운 하루를 오롯이 나를 생각하면서 씁니다. 아름다운 하루를 옹글게 나를 헤아리면서 씁니다. 내가 나를 따스하게 돌볼 수 있기에 동무하고 만날 적에 활짝 웃습니다. 내가 나를 넉넉하게 쓰다듬을 수 있기에 이웃하고 어깨를 겯을 적에 힘이 솟습니다. 만화책 《솔로 이야기》에 나오는 아가씨들이 씩씩하게 홀로섭니다. 혼자 있든 여럿이 있든 스스로 씩씩할 적에 스스로 사랑할 수 있고, 둘레도 함께 사랑할 수 있는 줄 찬찬히 깨닫고 배웁니다. 2017.8.29.불.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시골에서 만화읽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