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하는 채소 가게 (스즈키 뎃페이·야마시로 도오루) 하루 펴냄, 2016.4.5. 13000원



  무엇을 먹을 적에 ‘아, 참, 맛있네.’ 하고 느낄 만한가 하고 생각해 본다면, 아무래도 손수 심어서 돌본 다음에 거두어서 손수 손질하여 짓는 밥이야말로 가장 맛있지 싶다. 남이 차려 주는 밥도 한두 끼니가 맛있을 뿐, 내 손길이 닿으면서 내 숨결이 고이 흐르는 밥차림처럼 느긋하면서 넉넉하기는 쉽지 않으리라 느낀다. 《여행하는 채소 가게》는 여행을 다니면서 푸성귀를 내다 파는 젊은이들 삶을 그린다. 이 젊은이들은 손수 심어서 길러 본 손길을 잊지 않으면서 남새장수를 한다. 누구나 즐거운 맛을 느끼기를 바라고, 어디에서나 즐거운 맛이 흐르기를 바란다. 심고 거두는 이도, 이를 사서 누리는 이도, 언제나 즐거움으로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 그러고 보면 유통이란, 이를테면 농협과 같은 유통이란, 어떻게 하면 더 돈을 벌 수 있느냐 하는 대목이 아니라, 어떻게 하면 사람과 사람 사이를 더 즐겁고 아름답게 이을 수 있느냐 하는 대목을 생각해야지 싶다. 여행하는 남새장수 젊은이는 기쁜 마음으로 남새를 다루려 한다. 대규모 유통이 아니라 즐거운 이음고리가 되기를 바라고, 돈을 많이 버는 장사가 아니라 살림을 기쁘게 짓는 마을살이가 되기를 바란다. 2016.6.14.불.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한 줄 책읽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여행하는 채소 가게- 새로운 삶의 방식을 찾는 미코토 가게
스즈키 뎃페이 외 지음, 문희언 옮김 / 하루(haru) / 2016년 4월
13,000원 → 11,700원(10%할인) / 마일리지 6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4월 3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6년 06월 14일에 저장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