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은 있다 - 평화로운 녹색의 미래를 위하여
페트라 켈리 지음, 이수영 옮김 / 달팽이 / 2004년 11월
평점 :
품절



- 책이름 : 희망은 있다
- 글쓴이 : 페트라 켈리
- 펴낸곳 : 달팽이(2004.11.25.)
- 책값 : 8000원


 페트라 켈리는 우리한테 희망이란 씨앗을 심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이가 죽은 까닭을 놓고는 온갖 말이 많은데요, 이미 죽고 없으니 그 일은 어쨌든 잠깐 덮어놓고 그이가 한 일을 돌아보면 좋겠어요. 페트라가 우리한테 희망을 주었다고 했는데, 이 희망은 누구보다도 자기 스스로, 그러니까 페트라 스스로한테 살아가는 큰뜻이자 보람이자 즐거움입니다. 그러니까, 남한테 무엇을 나누어 주는 그런 동정이나 동냥이 아니라 `자기한테 가장 즐겁고 고맙고 반가운 일'을 기꺼이 하는 가운데 자기도 모르게 나누는 그런 희망이라는 이야기입니다.


.. 비폭력 저항 운동과 운동 단체들은 전세계적으로 두 가지 문제점에 봉착해 있다. 하나는 이들이 막대한 잠재력을 지닌 군사적 구조적 폭력에 맞서고 있다는 점이다. 또 다른 하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폭력을 사용하거나 폭력의 위협을 통해서만 자신들의 목표나 자신들이 속한 단체의 목표에 도달할 수 있다고 믿는다는 점이다 ..  〈43쪽〉


 페트라는 말과 함께 몸이 따르는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그이가 쓴 글과 그이를 이야기하는 글을 보노라면, 사람들이 페트라를 따르거나 믿거나 함께할 수 있던 까닭은 `그 일이 될는지 안 될는지 몰라'도 그 일을 하면서 즐겁고 기쁘기 때문입니다. 뜻을 이루지 못해도 하기 때문에 즐거운 일이지요. 우리가 사는 삶터를 지키는 일은 씨앗 하나라도 땅에 심을 수 있게 힘쓰는 일, 씨앗 하나가 땅에 깃들어 자랄 수 있는 땅 한 뼘이라도 지키는 일부터 하면 됩니다. 공장에서 찍혀 나오는 물건을 하나 덜 쓰고 자가용을 웬만하면 안 모는 한편 대중교통도 어지간하면 안 타고 자전거를 타거나 걷는 일부터 이룰 수 있어요. 이렇게 하나하나 작은 일을 이루어 가는 가운데 자연스럽게 녹색당도 열 수 있고, 녹색당을 믿는 사람도 늘어날 수 있으며, 우리가 꿈꾸고 이루려는 참된 삶터, 사람과 자연 목숨붙이가 모두 소중하게 자기 땅에서 즐겁게 살아갈 수 있는 삶터를 이룰 수 있다고 믿습니다.

 지금은 세상이 워낙 어수선하고 지식이니 돈이니 이름이니 뭐니 하는 것으로 굴러가는 듯 보여서 그런데요, 페트라는 저기 먼 서양 어느 나라 여성 한 사람이 아닙니다. 가만히 살피고 느끼면, 바로 우리 어머니가 누이도 누나가, 이웃집 아주머니가 바로 페트라 같은 사람이기도 합니다. 말이 아닌 몸으로, 또는 말과 몸으로 함께 살아가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페트라라고 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