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슬란 전기 3 (타나카 요시키·아라카와 히로무) 학산문화사 펴냄, 2015.3.25.



  전쟁을 일으켜서 권력을 거머쥐려는 이들은 ‘노예 해방’을 외친다. 그런데, 노예 해방을 하겠다는 말은 그저 말로 그칠 뿐, 노예를 풀어 주지 않는다. 왜냐하면, 권력을 거머쥐려는 이들은 눈속임으로 사람들을 휘두르거나 억누르려고 할 뿐이기 때문이다. 나라를 다스리려는 이는 무엇을 알고 무엇을 보며 무엇을 해야 할까? 먼저 스스로 오롯이 설 줄 알아야 한다. 권력이 있어서 나라에 평화를 베푼다고 하는 생각이 아니라, 모든 이가 처음부터 똑같이 아름답고 사랑스러운 숨결인 줄 똑똑히 깨달아서 이를 슬기롭게 함께하려는 마음이어야 한다. 만화책 《아르슬란 전기》 셋째 권을 읽는다. 모든 침략전쟁은 언제나 이웃나라 문화와 삶과 사회를 무너뜨리려 한다. 모든 식민전쟁은 언제나 이웃나라를 ‘이웃’으로도 ‘나라’로도 여기지 않는다. 총칼을 들면서 쳐들어가는 이는 언제나 독재자이다. 둘레에 있는 사람을 이웃으로 여긴다면 총칼을 들 까닭이 없고, 옆에 있는 나라를 아름다운 나라로 생각한다면 언제까지나 사이좋게 어깨동무를 하려고 할 테지. 4348.6.4.나무.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2015 - 한 줄 책읽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아르슬란 전기 3- 만화
아라카와 히로무 지음, 다나카 요시키 원작 / 학산문화사(만화) / 2015년 3월
5,500원 → 4,950원(10%할인) / 마일리지 27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9월 28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5년 06월 04일에 저장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