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은 시집을 오랜만에 읽는다. 2002년이 아닌 2014년에 《花開》를 꺼내어 읽는다. 2002년 언저리에는 이 시집을 그냥 책꽂이에 처박아 두었다. 안된 말이지만, 참말 처박아 두었다. 살까 말까 망설이다가 사기는 했으나, 읽을 마음이 도무지 안 들었다. 열 몇 해 만에 비로소 손에 쥐어 찬찬히 읽었다. 다 읽고 나서 가늘게 한숨을 쉬었다. 딱 한 마디 말이 입에서 흐른다. 김지하 시인이 꽃한테서만 부끄러움을 느끼지 말고, 사람한테서도 부끄러움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 4347.10.11.흙.ㅎㄲㅅㄱ


(최종규 . 2014 - 한 줄 책읽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화개
김지하 지음 / 실천문학사 / 2002년 6월
7,000원 → 6,300원(10%할인) / 마일리지 3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8월 18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4년 10월 12일에 저장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