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날 세 시에서 다섯 시 사이는 볕살이 퍽 보드랍다. 겨울날 이무렵에 사진을 찍으면 누구나 ‘볕살이 이렇게 보드랍구나’ 하고 느낄 만하다. 다만, 동짓날 언저리에는 다섯 시만 되어도 해가 까무룩 떨어지니, 이때에는 어두컴컴한 빛이 사진에 스며든다. 봄가을에는 저녁 다섯 시 볕살이 참 보드랍다. 여름에는 저녁 여섯 시를 넘으면서 볕살이 몹시 보드랍다. 보드라운 볕살은 마음을 포근히 어루만진다. 하루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갈 무렵 드리우는 볕살은 우리들 마음을 살찌우는 이야기와 같다. 도종환 님이 들려주는 세 시와 다섯 시 사이 이야기는 어떤 빛이 될 수 있을까. 4347.3.11.불.ㅎㄲㅅㄱ

 

(최종규 . 2014 - 한 줄 책읽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세시에서 다섯시 사이
도종환 지음 / 창비 / 2011년 7월
9,000원 → 8,100원(10%할인) / 마일리지 90원(1%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4년 03월 11일에 저장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