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애쉬님의 "알라딘은 왜 그랬을까"

 

 

작은 출판사들은 모두 '물밑'에서 애써요. 그러나, 작은 출판사들 애쓰는 모습을 신문이나 잡지나 방송에서 다루는 일은 거의 없어요. 큰 출판사들이 파주에서 벌이는 잔치나 건물을 놓고 이런 기사 저런 소개가 있을 뿐이지요.

 

큰 출판사는 워낙 출간종수가 많아, 어차피 오래된 책은 베스트셀러가 아니면 쉬 절판시키니까, 구간할인을 하든 말든 아랑곳하지 않아요. 작은 출판사는 오래된 책이든 새로 내는 책이든 모두 애틋하기 때문에 구간할인을 해 주고픈 마음이 거의 없어요. 인터넷책방 구간할인 반값으로 왕창 깎으려 하면 작은 출판사로서는 애써 낸 책을 차라리 절판시키는 길로 가고 마는데, 큰 출판사에서와는 느낌이 아주 다르지요.

 

큰 출판사가 보여주는 모습과 작은 출판사가 품는 마음은 사뭇 달라요. 이런 이야기를 신문에서 옳게 다룰 수 있자면 지면 몇 쪽은 털어야 할 텐데, 그렇게 하는 신문이 없고, 잡지도 여러 쪽을 털어 찬찬히 다루어 주지 않아요.

 

알라딘이나 인터파크 같은 인터넷책방도 모두 소매상이니, 이들 책방이 모두 도매상에서 책을 가져다 쓰게 하면... 아무런 문제도 말도 탈도 없으리라 느껴요. 출판사는 도매상한테만 책을 주고, 소매상은 도매상에서만 책을 갖다 쓰도록 하는 얼거리... 지난날에는 기본이었으나, 이제는 아련한 꿈과 같은 소리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